E,AHRSS

기무라 마사히코

최종 변경일자: 2015-01-19 19:52:01 Contributors


木村政彦, 1917.9.10 ~ 1993.4.18
일본유도 선수.. 라고 단순히 칭하기에는 너무 위대한 유도가. 전설은 아니고 레전드 급.

1950년대에 유도계 최강자로 불렸으며 '기무라 락' 이라 불리우는 팔 얽어 비틀기 기술로 이름이 알려져 있다.

참고로 이 '기무라 락' 이라는 이름을 붙여준 곳이 브라질 주짓수그레이시 가문 사람들인데 이는 1951년에 벌어진 엘리오 그레이시와 기무라의 대결에서였다. 당시 엘리오 그레이시와의 대결은 관객만 2만 명에 브라질 대통령까지 보러 온 대규모 시합이었다고 한다. 기무라는 20여 분만에 팔 얽어 비틀기로 엘리오 그레이시의 양팔을 부러뜨렸고 엘리오는 패배를 인정하지 않았으나 세컨측에서 타월을 투입하여 TKO로 승리했다. 그 이후 그에 대한 존경심을 보여주는 차원에서 이 기술을 기무라 락으로 부르기 시작했다고... 엘리오 그레이시가 이 대결 이전까지 무승부는 있어도 패배한 적이 단 한 번도 없었던지라[1] 지금까지도 기무라의 강함을 논할 때 이 에피소드가 빠지지 않고 나온다.

당시 엘리오 그레이시가 나이도 많았고 몸이 쇠락해갔으며 기무라는 가장 신체적으로 좋을 때였기는 했지만...

극진공수도를 만든 최영의와 강도관에서 함께 유도를 배웠으며 친우이기도 했다.[2]

나중에 프로레슬링계에 뛰어들었는데 아내가 결핵에 걸려서 치료약으로 당시에는 고가였던 스트렙토 마이신이 필요했기 때문이라는 이야기가 있다.[3]

기무라 마사히코는 당대 프로레슬링계 최고의 스타였던 역도산과 대결하게 된다. 이를 쇼와의 간류지마 혈전 이라 부르는데 이후 기무라는 몰락의 길을 걷기 시작하고 역도산도 이전의 영웅 이미지가 깎여나가는 사건이 되었기에 이들을 언급할 때 빠지지 않는 사건. 자세한 것은 역도산 항목에 작성이 되어있다. 항목을 참조하자.
----
  • [1] 승리도 압도적인 승리만 있는 건 아니었다. 일본 유도가들과의 대결에서도 가토를 제외한 나머지 선수들에게는 한 번도 이긴 적이 없으며(그나마 가토와의 대결도 첫번째는 무승부였다. 야츠시 오노하고는 무승부, 타카시에게도 무승부였다) 레슬러들과의 대결에서도 수많이 무승부를 기록하기도 하엿다. 다만 여기서 한 가지 고려해야 할 점은 원래 엘리오는 몸이 허약해서 형제들 중 누구도 그가 무술로 대성할 거라 생각 안 했던 사람이다. 사실 형제들 중에서도 강한 편은 아니었고 그 허약한 완력을 기술로 보완하여 싸우는 타입이었고 기무라는 동전이나 못을 손가락 힘으로 반으로 접어버리는 완력의 소유자였다. 원래 엘리오 그레이시는 강자로써 유명했다기보다는 그런 허약한 체질에서도 강한 상대를 이겨오면서 브라질리언 주짓수에 대한 강함을 널리 알리게된 인물이다.
  • [2] 강도관에서는 기무라가 선배로서 그래플링 타입으로는 자신도 상대가 안 된다고 할 만큼 최영의가 인정한 무술인이다.
  • [3] 방학기 씨의 바람의 파이터에서는 이 부분이 아내가 암에 걸렸고 당시 암에 대해 무지한 시절인 데다가 마이신이 만병통치약처럼 취급받던 세상이라 암 치료제 비용을 대기 위해 프로레슬링에 뛰어들었다고 묘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