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김기동

최종 변경일자: 2016-08-31 13:37:59 Contributors

목차

1. 한국의 축구 선수 및 코치
1.1. 개요
1.2. 선수시절
1.3. 은퇴 후
1.4. 그 외
2. 잉베이 말름스틴
3. 성락교회 목사
3.1. 개요
3.2. 활동
3.3. 수상


1. 한국의 축구 선수 및 코치


대한민국 U-23 축구 국가대표팀 코치
김기동 (金基東 / Kim Gi-Dong)
생년월일 1972년 1월 12일
국적 대한민국
출신지 충청남도 당진시
171cm
선수시절 소속팀 부천 SK(現 제주 유나이티드) (1993~2002)
포항 스틸러스(2003~2011)
포지션 미드필더
등번호 6번
코치/감독 성남 일화 천마 스카우터 (2013)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U-23 코치(2013~ )
국가대표 3경기

2007 K리그 베스트 일레븐
FW
이근호
FW
보레
MF
따바레즈
MF
이관우
MF
김기동
MF
김두현
DF
아디
DF
마토
DF
황재원
DF
장학영
GK
김병지

1.1. 개요

K리그 최초 필드플레이어로 500경기 이상 출전을 달성한 레전드이자 철인(鐵人)

한국 나이로 마흔을 바라는 나이에 은퇴했다. 은퇴하는 그 순간까지 소속팀에서 주전경쟁을 벌였고 뛰기만 해도, 골만 넣어도, 도움만 기록해도 역사가 되고 전설이 되었던 사나이.

참고로 김기동 다음으로 K리그 최다 출전기록을 가지고 있는 필드플레이어는 2013년 기준 458경기의 김상식이지만, 2013 시즌 종료 후 은퇴를 결심해 500경기의 기록은 깰 수 없게 되었다. 500경기 출전 기록을 가진 선수는 골키퍼인 김병지(현역.GK), 최은성(은퇴.GK) 밖에 없으며[1] 400 경기 출전으로 기준을 낮춰도 필드 플레이어는 김기동 말고 신태용이나 김상식, 김한윤, 김은중, 우성용 등 손으로 꼽는다. 덧붙여서 2014년까지 저 중 현역은 김은중 하나뿐이었다. 그런데 그런 김은중도 2013 시즌까지 427경기 출전을 기록, 2014 시즌 이후 은퇴를 선언하게 되었다.

2007년 K리그 7라운드 FC서울과의 경기에서 통산 400경기 출장 기록은 2007년 K리그 FC서울과의 7라운드 경기에서 기록했다. 그런데 남들은 웬만하면 은퇴하는 이 때가 본인에게는 전성기(...) 중 하나였고 그 해 주전선수로서 첫 우승컵을 들어올림과 동시에[2] 연말에 윈저어워즈 대상. K리그 미드필더 베스트 일레븐에도 이름을 올렸다.

2011년 12월 12일 K리그 통산 501경기 39득점 40도움으로 은퇴.

1.2. 선수시절


1972년 1월 12일생[3]으로 2012 시즌 현재 우리나이로 마흔. 비교를 하자면 현재 소속팀 포항 스틸러스에서 감독을 맡고 있는 황선홍이 입단동기다.(...)

대부분 이름난 선수는 청소년대표부터 시작해서 올림픽대표와 국가대표를 거치는 엘리트 코스를 밟지만, 김기동의 축구인생은 쩌리로 시작했다. 오죽했으면 대학팀도 가지 못했고 연습생 신분으로 포항에 입단하면서 처음 프로 무대를 밟았다.

그리고 1993년 유공(훗날 부천)으로 팀을 옮기면서 정식으로 프로 선수로 데뷔했고, 이후 김기동 축구인생에 극적 반전이 찾아온다. 1995년 유공 사령탑으로 발레리 니폼니시가 부임한 것.

당시 부천윤정환을 제외하고는 이름값이 크게 떨어지는 쩌리들이 모인 팀(...)이나 마찬가지였는데, 니폼니시 감독이 이들을 조련하면서 K리그 최고의 미드필더진으로 화려하게 탈바꿈한다. 그리고 그 중심에 선 인물이 바로 김기동이었다. 본인 역시 자신의 인생에 가장 큰 영향을 끼친 감독으로 니폼니시를 꼽는데, 그 때까지 맨투맨 수비에 동네축구(...)처럼 공만 쫓아 우르르 몰려다니는 K리그에 처음으로 존 디펜스와 패스워크의 개념을 실어줬다고 한다.

FC 국대만 우대하는 더러운 세상 탓에 지금은 물론 당시에도 대다수 국빠에겐 듣보잡 취급을 받았지만, 워낙 리그에서 활약이 출중했기 때문에 1997년 대표팀에 뽑힌다.

하지만 당시로서는 선진 축구-정교한 미드필더 운용을 자랑하는 부천과 달리, 90년대 대표팀이야 뭐... 더 이상의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 결국 김기동은 1998 월드컵 지역 예선에 세차례 모습을 보인 이후, 다시는 대표팀에 복귀하지 못했다.

2003년 포항 스틸러스로 이적하였다. 정확히 말하자면 친정 복귀다. 1군 데뷔는 유공에서 했지만 커리어 시작 자체는 포항에서 했다. 참고로 당시 부천 감독이었던 트나즈 트르판은 구단에 다른 선수들은 내보내더라도 김기동만은 잔류시켜야 한다고 했으나 계약조건에 따른 선수와 구단의 이견으로 결국 이적. 그 결과 2003년은 처참하게 되었다.

2011년 현재 최고령 선수, 최고령 출전 선수, 최고령 골 기록[4]을 가지고 있다. 2011시즌 14경기만 더 뛰면 500경기(!) 출전도 가능하지만, 본인은 크게 욕심내지 않고 2011년 이후 은퇴를 마음에 두고 있다고.그래도 황선홍 감독이 수비시 교체카드로 틈틈히 기용하고 있는지라[5]

이것이야말로 진짜 전설은 아니고 레전드급.

그리고 그 성실함의 보답으로 2011년 10월 22일 전남 드래곤즈와의 리그 29라운드 홈 경기에서 500경기 출전 대기록을 달성했다. 그리고 소속팀 포항 스틸러스에서는 그를 기려 발 모양을 본딴 황금발을 수여하는 가 하면, 경기 후 카 퍼레이드, 레드카펫, 500경기 기념 티셔츠 관중들에게 배포(...) 등 K리그 어느 선수보다 화려한 기념식을 열어주어 레전드에 대한 예우를 확실히 해주었다.

1.3. 은퇴 후

포항 구단의 지원을 받아 영국으로 축구 유학을 떠났다. 틈틈히 스포츠 신문에 칼럼을 기고 하고 있으며 지도자 라이센스를 획득, 2013년에는 U-22 대표팀 코치로 발탁되었다. 그리고 포항 스틸러스 명예의 전당의 '최초의 13인'중 한 명으로 올라갔다. 적어도 포항 내에서는 황선홍,홍명보,이회택 등 레전드들과 같은 대우를 받는 셈.

2014년 6월에 U-23 대표와 쿠웨이트 국대의 친선전에 코치로 얼굴을 보였다. 그런데 골키퍼 코치는 이운재.(...)
툴롱컵 마무리를 위해 남았던 최문식 코치까지 생각하면 어째 U-23세 팀은 감독보다 코치들의 면면이 더 화려한 것 같다..;;;[6][7]

1.4. 그 외

김기동 선수의 성실한 자기관리 덕분에 설기현이 상대적으로 까인다. 마흔줄 노장 선수가 기꺼이 젊은 선수들과 포지션 경쟁을 치르는데, 8억 연봉을 받는 선수가 주전경쟁이 부담스럽단 핑계를 대고 팀을 뛰쳐나갔으니... 축구팬들 눈에 곱게 비출 리가 만무하다.

그리고 회춘의 대명사로 불리는 라이언 긱스보다 호적상으로는 1살/실제로는 2살이 많다. 그런데도 가끔씩 풀타임을 뛰셨다. 철인 그 자체.

기자가 그 나이까지 몸관리 비법을 물었더니 왈 "몸에 안 좋은 거 안 하면 됩니다." (...) 그리고 잠이 보약이라는 듯. 구단 홈페이지 자기소개란의 체력관리법에도 잘 먹고 잘 쉰다. 단순명약하다. 연애 시절에도 밤 10시만 되면 무조건 여자친구(현재의 부인)와 헤어져 집으로 돌아가 잠을 자면서 체력을 보충했다고 한다.


2. 잉베이 말름스틴


기타리스트인 잉베이 말름스틴을 뜻한다. 그 사건은 DC 수갤(수능 갤러리)로 올라간다. '김기동' 이라는 아이디를 쓰는 유저가 아무 이유 없이 잉베이 말름스틴의 사진을 짤방으로 올리며 '김기동' 이라는 제목과 내용으로 도배를 했는데, 잉베이의 사진 중 트로피를 든 잉베이의 영 좋지 않은 곳스키니진 위로 볼록 튀어나온 사진을 사용한 것이다. 꾸준글로 달린 결과 이 사진은 훗날 그냥 '김기동' 으로 불리게 된다.

그후 잉베이는 흔히 김기동으로 통하며, 디씨의 모든 갤러리로 퍼져 엄청난 파장을 불러일으켰다. 김기동의 인기가 올라감에 따라 그를 추종하는 자들이 생겨났는데 이들을 가리켜 '기동전사'라 불렀으며 후에는 동타격대로 불렸다. 타 갤러리들은 기동타격대의 화력에 수갤을 함부로 털지 못했다고...
한창 전성기였던 스갤조차 함부로 털지 못했다는것을 생각한다면 더 이상 말 할 필요가 없어보인다.

2008년을 기점으로는 거의 보이지 않는 짤방. 한때는 준 필수요소이기도 했다.

하지만 불암甲이 2009년 프로야구 올스타전 카툰에서 패러디로 써먹었다. 그깟 공놀이

2013년 기준으로 언리쉬드에서 김기동이라는 닉네임으로 동맹에게 '김기동'이라는 내용으로 보내는 컨셉유저가 언리쉬드 갤러리에 소개된 이후로 필수요소로 떠오르고 있다. 이후에는 인명구조 레이드의 보스 녹스인 아틸라 메카가 김기동으로 통하고 있는데 그 이유는 이 보스의 패시브 스킬인 '양자교환식 회피기동'[8] 의 악랄함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3. 성락교회 목사


3.1. 개요

1938년 충남 서산 출생. 목사, 시인, 수필가.
성락교회 원로감독. 베뢰아국제대학원대학교 명예총장. 사단법인 한국수필가협회 부이사장. 월산재단 이사장.
호는 월산, 시무언.

3.2. 활동

명지대 국문학과와 대한신학교, 침례신학대학원을 졸업하였다. 1969년 서울성락교회를 개척하여 목회를 하고 있다. 1987년 독교한국침례회를 탈퇴하고 '기독교남침례회[9]'라는 교단을 만들었다. 귀신론, 네피림론 등에서 기존 교단의 주장과 다른 색다른 주장을 펼쳐서 이단시비를 받고 있다. 2013년에 서울성락교회 담임감독직을 김성현 목사에게 위임하고 원로감독으로 물러났다.

1997년에 故조경희 선생의 특별추천으로 수필가로 등단한 뒤 수필가, 시인으로도 활동하고 있다.
하바나 국제시인대회, 이탈리아 모데나 시인대회 등 다수의 국제 시인대회에 참가한 적이 있다. 한국에서는 잘 알려져 있지 않지만 라틴 아메리카나 중국에서는 시인으로서 꽤 알려져 있는 듯하다. 2013년에 중국에 '월산시선'이라는 시집을 출판했는데 중국에서 베스트셀러가 되었다.

2011년부터 월산수필문학상을 만들어 수필가들에게 시상을 하고 있고, 2012년부터는 쿠바에서 월산문학상을 만들어 젊은 문인들에게 시상을 하고 있다.

많은 책을 냈지만 모두 '도서출판 베뢰아'에서만 냈기 때문에 서울성락교회 교인이 아닌 이상 그의 책을 접하기 힘들다. 2015년 초까지 '가슴에 그린 미화'를 포함한 9권의 시집과 '이야기가 있는 산'을 포함한 7권의 수필집, '하나님의 의도', '마귀론', '목사학' 등의 200여 권의 기독교서집 등 다수의 책을 냈다.


3.3. 수상

1997 제3회 한국문학예술상(수필 부문) 수상
2004 제22회 한국수필문학상 수상
2006 제7회 포스트모던작품상(시 부문) 특상
2008 한국문인 신인상(시 부문) 수상
2010 2010 한국일보 대한민국 문학 그랑프리(시⋅수필 부문) 수상
2012 제5회 한국문학백년상 수상
2014 제12회 소월문학상 본상 수상

1991 한국발명특허협회 '이 달의 우수 발명가' 선정
2008 한국일보 주최, 2008 대한민국 종교 그랑프리(세계선교 부문) 수상
2008 한국을 빛낸 자랑스런 한국인 대상(기독교발전공로 부문) 수상




----
  • [1] 통산 600경기를 넘어 2013시즌 현재 아직도 현역인 K리그 22년차의 김병지 역시 대단하지만, 골키퍼와 달리 축구 포지션 중 체력소모가 가장 심한 미드필더로 500경기 이상을 뛴 김기동의 기록은 독보적일 수 밖에 없다.
  • [2] 사실 1992년에도 포항 소속으로 우승했으나 그 때는 2군에 있어 그다지 와닿지 않았다고.
  • [3] 실제로는 1971년생이라고 한다. 호적등록을 1년 늦게했다고 하는데, 당시에는 그 이전 세대들처럼 영아 사망 문제 때문에 출생신고를 늦게 하는 경우가 흔했다.
  • [4] 최고령 도움 기록은 골키퍼 최은성이 갖고 있다. 39세 5개월 14일. 김기동의 가장 최근(2011년 6월 15일 기준) 도움 기록은 2011년 5월 5일의 39세 3개월 24일. 이 날 골을 넣어 최고령 골 기록을 경신하더니 한 달도 안 되어 2011년 5월 28일 대구FC와의 K리그 정규경기에서 또 골을 기록해서 기록을 갈아치웠다. 그리고 위키니트는 계속해서 이 항목을 수정하고 있다. 그리고 2011년 7월 9일 패널티킥이긴 하지만 대전 시티즌과의 경기에서 골을 기록하면서 최고령 골 기록을 또 갈아치웠다.
  • [5] 김기동의 실력이 후배들에 비해 밀리지 않는 이유도 있고, 나름 올해가 마지막이라는 생각에 유리한 경기에선 김기동을 후반 교체카드로 많이 쓰는 모습을 보인다. 나름대로 레전드에 대한 대우를 확실히 해주고 있는 셈. 오오오. 황감독. 오오오. 혹자는 후반 5분, 10분 땜빵 교체하는 게 뭐가 경기 출전이냐고 비판하기도 하는데 2011년 27라운드 제주와의 홈경기에서는 5분 남겨두고 교체된 직후 바로 벼락같은 중거리슛으로 제주 골키퍼의 간담을 서늘하게 했다.(...) 즉 단순히 밀어주기용 교체가 아니라 언제든지 미드필더의 변화를 줄 수 있는 조커 중 한 명이라는 것. 중거리슛에 능하고 돌파력도 나쁘지 않기 때문에 500경기 출전을 달성한 전남 드래곤즈와의 경기에선 교체로 섀도우 스트라이커로 활약했다.
  • [6] 최문식은 90년대 알아주는 K리그 테크니션이었고, 김기동은 K리그 레전드 철인, 이운재는 굳이 말할 필요가 있는가?
  • [7] 다만 이건 이광종호의 특성이었고, 이광종 감독이 백혈병 투병으로 인해 물러난 현재의 신태용 감독 체제는....... 감독부터 알아준다.
  • [8] 라인의 체력이 25% 이하로 내려갈 경우 평타와 스킬을 포함한 사실상 모든 피해에 대하여 30%의 확률로 회피를 하는데, 표기보다 체감 확률이 매우 높다.
  • [9] 現 기독교베뢰아교회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