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후스멜" 문서에서 넘어옴

E,AHRSS

덕후냄새

최종 변경일자: 2014-06-07 05:47:55 Contributors

오타쿠들이 풍기는 특유의 분위기를 기분나쁜 '냄새'에 빗대어 표현한 말. 오덕냄새라고도 한다. 바리에이션으로 박명수의 유행어 '음~스멜'를 패러디한 덕후스멜, 오덕스멜도 존재한다. 줄임말로는 덕내

덕후냄새라는 말의 기원은 일본어에서 ~ 같다 라는 의미의 관용구인 '~くさい'를 직역해서 나온 오역아닌 오역에서 비롯된 표현이라는 설, 또는 흔히 오타쿠 하면 떠오르는 이미지-즉, 오타쿠는 모두 역겹고 냄새나는(흔히 말하길 안여돼) 인간일 거라는 선입견에서 비롯된 것이라는 설이 있다. 하지만 실제로 한국에는 눈에 드러나는 오덕보다 겉보기엔 아주 멀쩡한 오덕이 더 많다. 당연한 것 아닌가? 외모로 사람 구분하면 큰 코 다칠 일이다.

실제 인터넷에 돌고 있는 아마추어 자막의 상당수에서 '~くさい' 를 '~냄새난다'라는 식으로 처리하고 있는 것을 볼때, 오역기원설쪽이 타당해 보인다. 역시 덕후를 까는건 덕후

기원이야 어찌됐든 비하의 의미가 담겨 있으므로 웬만하면 쓰지 말 것.

가끔 자중 혹은 자학의 의미로 "내 몸에서 덕후냄새가 나잖아!"라고 하기도 한다.

일반적으로 비(非)오덕 커뮤니티[1]나, 오타쿠 문화를 주로든, 부로든 다루지 않는 커뮤니티 등지에서 오타쿠만의 분위기, 특징, 혹은 기호가 느껴질때 '덕후냄새 난다'는 표현을 사용하며 킁킁, 이게 무슨 냄새지?하는 식으로 돌려 말하기도 한다.

즉 관련 커뮤니티가 아닌 곳에서 누군가가 밑도끝도 없이 오덕 관련 얘기를 꺼낼 때 쓰는 표현. 블로그가 아닌, 여러 사람들이 공동으로 사용하는 커뮤니티에서 별 의미없는 오덕스런 짓은 상대방이 기분나쁘게 느낄 수도 있다. 물론 정중하고 성의있게, 커뮤니티 규칙에 맞게 글을 쓰면 웬만한 막장 인간이 아닌 이상 덮어놓고 덕후냄새난다고는 못한다. 그리고 그 커뮤니티에 숨어 있던 숨덕들이 고개를 하나둘씩 들기 시작하고 커뮤가 오덕화되고 가정이 무너지고 사회가 무너지고

덕후는 아니지만 꼴부심이 충만한 롯데 팬들을 가리켜 " 냄새난다"는 표현이 야갤을 위시한 야구 커뮤니티에 만연해 있다(...)

요즘은 그 의미를 모르고 남용하는 사람이 있어 문제다. 일본 만화 같은 것에 관심이나 호감을 보이기만 해도 오덕 냄새가 난다고 하거나. 비꼬고 싶지만 대 놓고 일빠라느니 매국노라느니 하며 비방할 수는 없어서 덜한 오덕냄새 등의 표현을 쓰는 것 같지만, 비방인 건 변하지 않으므로 상대가 기분 나빠할 것이니 절대 쓰지 말도록 하자.

고시생툰에서는 공감각적 심상이라고 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