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directed from page "머더 구스"

E,AHRSS

마더 구스

last modified: 2015-04-06 11:41:12 Contributors

Mother Goose
Mother Goose

Contents

1. 개요
2. 예시
3. 마더 구스와 관련된 작품

1. 개요

영국 등지에서 적어도 17세기부터 유행한 동화(fairy tales) 양식, 또는 그 동화집의 수집가 혹은 저자를 일컫는다.[1] 너서리 라임(nursery rhyme: 아이들을 위한 시나 노래)으로 사용되기도 하며 마더 구스라는 명칭은 영국, 미국, 호주 등 영어권 국가에서 많이 쓰고 있다.

마더 구스의 유래를 되짚어보고 싶다면 영국 바깥으로 눈을 돌려야 한다. 여러 가지 설이 있다. 보스턴에 살던 사람 이름이라는 둥, 마더 허버드 같은 책에서 유래했다는 등. 그런데 적어도 프랑스에서 이 분야의 선구자 샤를 페로가 1695년 출판한 동화집 <Histoires ou contes du temps passés, avec des moralités>의 부제가 <Contes de ma mère l'Oye(거위 아줌마 이야기)>였으니, 이게 꼭 영국에서 기원했다기보다는 유럽 전체를 배경으로 한 장르의 탄생으로 보면 좋을 듯.

한국에선 마더구즈라고도 불리며, 오늘날 영미권 아이들이 즐기는 전래동요, 시, 수수께끼 등을 가리키는 말이기도 하다.

상당수의 마더 구스는 어린이를 위한 동화라기보다는 쓰일 당시 사회의 상황이나 부조리를 부정적이며 잔인하게 묘사한 것이 많아서, 어린이들에게 이를 가르쳐야 하는가에 대한 논쟁도 벌어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한다.

요즘은 우리나라에서도 미취학 어린이들에게 영어를 가르치기 위해 마더구스를 부르게 하는 일도 흔히 있다.

마더 구스는 매부리코, 주걱턱을 가지고 있다고 묘사되며, 거위를 타고 다니는 할머니로 그려지기도 한다.

2. 예시

아래는 마더 구스의 좋은 예시이다. 얼핏보면 우는 아이를 달래는 내용으로써 한국의 "시끄럽게 울면 호랑이가 잡아먹는다"와 비슷해 보일지는 모르겠지만, 표현 수위(?)에 따라서는 고어수준이다.무서워서 더 크게 울겠다.

아가, 아가, 나쁜 아가,
조용히 해, 요 시끄러운 것아.
지금 좀 조용히 해. 아님,
보나파르트[2]가 이 길로 지나갈 거야.

아가, 아가, 그는 거인이야.
루앙의 철탑처럼 거대하고 시커멓지.
그는 그 철탑에 기대서 아침도 먹고, 저녁도 먹지.
나쁜 사람들을 매일 잡아먹지.

아가, 아가, 네 소리를 들으면
그가 집으로 뛰어와서
고양이가 쥐를 찢어 죽이듯이.
단번에 사지를 찢어 널 죽일 거야.

그리고 널 마구 때리고 또 때릴 거야.
곤죽이 될 때까지 때릴 거야.
한 조각씩 물어 뜯어서.
그리곤 널 계속 먹어 치울거야.

그 외에도 여러 곡이 있다. 아래는 리그베다 위키에 수록된 마더 구스 동요.
----
  • [1] 직역하면 '거위 아줌마'(?!)이지만 20세기 영국 동화책 삽화 등에서는 쇼울을 걸친 전형적인 닝겐아주머니로 나온다. Mother Goose를 마 거위로 오역하는 경우가 있으나(...) Goose는 사람 이름으로 보아야 한다.
  • [2] 이 노래가 영국의 동요였다는 점을 생각하자. 유럽 국가들 입장에서 나폴레옹은 침략자 취급. 동양 쪽에서 칭기즈 칸에 대한 인식과는 비슷하기도 하면서 다르다고 볼 수 있다.
  • [3] 학교에서 찾은 양귀비 물약의 제조법이 마더 구스 동요였다. 또한 주요 사운드 트랙도 마더 구스 동요의 멜로디 였다.
  • [4] 칙칙 폭폭 기차가 온다, 별 바퀴와 구름 객차를 끌면서 은하수 철도위를 힘차게 달린다. 하지만 얘들아, 겁먹지는 말렴. 달나라 아저씨가 기관사니까. (Sandman's coming with shiney cars, with comfy chairs and wheels of stars. so hush my little ones, have no fear, the man in the moon is the Engineer.) 그리고 최종 챕터의 힌트이기도 하다.
  • [5] 여러 작품에서 마더 구스의 동요를 차용하는데 주로 범인이 그 동요의 내용대로 살인을 저지르는 패턴이 많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