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번개황제 하몬

last modified: 2015-04-13 05:30:35 Contributors

유희왕의 최상급 몬스터 카드.
Hamon.jpg
[JPG image (Unknown)]


Contents

1. 원작에서
2. OCG화


1. 원작에서

한글판 명칭 번개황제 하몬
일어판 명칭 降雷皇ハモン
영어판 명칭 Hamon, Lord of Striking Thunder
효과 몬스터
레벨 속성 종족 공격력 수비력
10 번개족 4000 4000
이 카드는 일반 소환/세트할 수 없다. 자신이 컨트롤하는 마법 카드 3장을 묘지로 보내는 것으로 특수 소환할 수 있다. 이 카드가 전투에 의해서 상대 몬스터를 파괴하고 묘지로 보냈을 때, 상대 라이프에 1000 포인트 데미지를 준다. 이 카드가 자신 필드 위에 앞면 수비 표시로 존재할 경우, 상대는 다른 몬스터를 공격 대상으로 선택할 수 없다. 앞면 수비 표시의 이 카드가 파괴되었을 경우, 그 턴 자신에게 오는 모든 데미지를 0으로 한다.

다른 삼환마들과 마찬가지로 카게마루 이사장이 봉인을 풀어 사용하였다. 대응하는 삼환신라의 익신룡이지만, 위치는 환마황제 라비엘보다 아래로 보인다.게다가 닮은꼴은...

먼저 소환된 신염황제 우리아와 마찬가지로, 효과를 따지자면 묘지로 보내야 하는 것은 앞면 표시의 마법 카드지만 애니에서는 그딴거 씹고 세트된 마법 카드도 묘지로 보냈다.

공격명은 실락의 벽력. 데미지를 주는 효과명은 지옥의 속죄. 지옥의 속죄를 맞고 유우키 쥬다이가 바닥을 몇 번 구르는 장면은 삼환마전의 숨겨진 백미.

이름의 유래는 대악마 아몬.

2. OCG화


한글판 명칭 번개황제 하몬
일어판 명칭 降雷皇ハモン
영어판 명칭 Hamon, Lord of Striking Thunder
효과 몬스터
레벨 속성 종족 공격력 수비력
10 번개족 4000 4000
이 카드는 통상 소환할 수 없다. 자신 필드의 앞면 표시의 지속 마법 카드 3장을 묘지로 보낸 경우에만 특수 소환할 수 있다.
①: 이 카드가 전투로 상대 몬스터를 파괴하고 묘지로 보냈을 때 발동한다. 상대에게 1000 데미지를 준다.
②: 이 카드가 몬스터 존에 존재하는 한, 상대는 다른 몬스터를 공격 대상으로 선택할 수 없다.

현실 듀얼에서는 카게마루와 같은 룰 무시는 불가능하기에 요구하는 소환 소재는 지속 마법 카드로 변경. 앞면 표시의 함정이면 다 되므로 쇠사슬 폭탄도 쓸 수 있는 우리아와는 달리 빛의 봉인검 등은 사용하지 못한다.

번개족 자체가 매우 마이너해서 의식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많긴 해도, 번개족 중에서 레벨과 원래 공격력/원래 수비력이 가장 높은 몬스터다. 4000이나 되는 높은 공격력과 전투 데미지를 주었을 때 1000 데미지를 주는 효과는 상대의 명을 재촉하기에 매우 적합하다. 다만 우리아처럼 상대의 마함을 견제할 수단은 전무하므로 전형적인 최상급 카드답게 사용할 시에는 주의를 요한다. 우리아처럼 지속 마법의 수*1000만큼 공격력을 올릴 수 없는 것도 아쉬운 점.

수비 표시일 경우 다른 카드를 공격할 수 없게 하는 효과는 지박신 Chacu Challhua처럼 극공형 몬스터인 이 카드에게는 옵션과 마찬가지지만 일단 쓸 수만 있다면 좋다. 4000의 수비력은 웬만해서는 전투로 뚫을 수 없기 때문.

사용할 경우 자연스럽게 덱은 지속 마법 위주로 돌아가게 되므로 레벨 제한 B구역평화의 사자, 암흑의 문 등 락 카드와 병용할 수도 있다. 비슷하게 지속 마법을 탄환으로 사용하는 배드 엔드 퀸 드래곤과도 상성이 매우 좋고, 몬스터 전원이 지속 마법으로 취급될 수 있는 보옥수의 피니셔로 넣을 수도 있으며, 지속 마법을 상대에게 보여 주는 유지 코스트를 지닌 코아키메일 아이스와도 무리 없이 같이 사용할 수 있다. 위저 보드 덱에서도 여차하면 뽑게 넣어볼 수도 있지만 그건 이미 개그의 영역. 8기 테마 중에서는 염성덱에 1장 정도 투입해서 염무 마법 카드를 소모할 일이 더 이상 없을 때 꺼내 피니셔로 써먹을 수 있고, 비슷한 방법으로 상대의 허를 찌르는 것도 가능하다. 다만 속성이나 종족도 안 맞고, 염무 마법 카드를 사용하는 일이 많은지라 그렇게 자주 볼 일은 없을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