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신을 묶는 묘

유희왕의 필드 마법 카드.
Creator.jpg
[JPG image (Unknown)]

한글판 명칭 신을 묶는 묘
일어판 명칭 神縛(かみしば)りの塚(つか)
영어판 명칭 Mound of the Bound Creator
필드 마법
①:필드의 레벨 10 이상의 몬스터는 효과의 대상이 되지 않고, 효과로는 파괴되지 않는다. ②:필드의 레벨 10 이상의 몬스터가 전투로 몬스터를 파괴하고 묘지로 보냈을 경우에 발동한다. 파괴된 몬스터의 컨트롤러는 1000 데미지를 받는다. ③:필드의 이 카드가 효과로 파괴되어 묘지로 보내졌을 때에 발동할 수 있다. 덱에서 신 속성 몬스터 1장을 패에 넣는다.

레벨 10 이상 몬스터에게 초강력 효과내성과 번 능력을 부여해주는 카드. 또한 덱에서 신 속성 몬스터를 서치할 수 있는 능력도 있다.

효과 내성은 매우 강력해서 그란몰이나 트리슈라 정도를 제외하면 정말로 돌파할 방법이 없다. 묘지로 보낸다, 흡수, 제외 등 강력한 제거효과는 보통 대상을 취하기 때문. 번효과도 나쁜 편은 아니다. 그리고 마지막 서치효과는 임의효과이기 때문에 덱을 공개할 의무가 없다. 전용덱에서 활용할 수밖에 없지만 나쁘지는 않다. 매지컬 실크햇으로 신 카드를 핀포인트로 서치할 수 있기 때문에 빛의 창조신 호르아크티 원턴 덱이라면 활용해 볼 여지가 있다.

궁합이 좋은 카드군으로는 Sin 몬스터 일부(Sin 사이버 엔드 드래곤, Sin 레인보우 드래곤, Sin 패러독스 드래곤, Sin 트루스 드래곤)가 있는데, 소환이 간편한데다가 타점까지 높아 두 번째 효과도 난사할 수 있는 덕분에 구속된 Sin의 무덤이라는 개드립도 붙었다(...) 아니 속박이 아니라 오히려 해방된 Sin의 무덤인데여기에 스킬 드레인까지 찍으면 게테의 마도서 같은 게 아니면 답 안 나오는 수준. Sin World가 아니면 터지는 패러독스 드래곤조차 첫번째 효과로 자괴 효과를 막아주기에 마음 놓고 날뛸 수 있다. 지박신은 자체 내성과 이 카드의 내성이 합쳐져서 애니메이션판 지박신을 방불케 하는 괴물이 된다. 범용성이 넓은 카드로 들어가면 메탈 리플렉트 슬라임, 트라고에디아 정도가 고레벨이면서 소환이 쉽다.

이비리추어 지르기가스를 축으로 삼는 리추어 덱하고도 굉장히 좋은 상성. 이 리추어 덱은 거의 모든 걸 지르기가스에 몰빵하는 형식을 취하고 있기에, 빠르게 3마리를 전개해 번 대미지까지 합쳐지면 메인 페이즈 2가 되기 전에 상대 라이프를 죽음의 사정거리인 2000 포인트 이하로 내릴 가능성이 높다.

당연히 삼환신을 서포트하기 위해서 만들어졌기 때문에 삼환신과도 상성이 나쁜건 아니지만 오벨리스크는 원체 내성이 강력해서 필드의 큰 도움을 받지 못하고, 오시리스 또한 블랙 가든, 퓨처 비전 등 자신과 더 어울리는 필드 마법이 있다. 진정한 수혜자는 라의 익신룡으로 이펙트 뵐러의 공포에서 벗어날 수 있게되었으며 여러 프리체인 카드들로부터 자유로워졌다. 1000의 번효과도 단기결전용 카드인 라의 결정력을 약간 올려주기 때문에 좋은 궁합이다. 라 항목에도 적혀있지만 라가 천대받는 이유 중 하나가 원턴킬에 쓰라고 준 효과로 원턴킬을 못 하기 때문이라는 걸 감안하면 1000은 매우 높은 수치.

삼사신과의 궁합은 이레이저 빼면 괜찮은 수준으로, 드레드루트와 아바타는 특성상 전투에 의존하는 감이 있어 효율이 높아진다는 점. 특히 아바타는 전투 시 효과 데미지 1000을 추가해 효과 특성상 상대에게 주는 데미지가 낮다는 문제를 해결해 준다. 이레이저는... 글쎄.

삼환마로 넘어간다면 오히려 삼환신보다 뛰어난 효율을 보이는데, 번개황제 하몬공 4000 + 효과 대상 및 파괴 X + 전투로 적 파괴시 2000 번이라는 정신나간 사기급 몬스터가 된다. 환마황제 라비엘은 소환이 그나마 용이하고 내성을 가진 초공격력을 가질 수 있다. 드레드루트에게 밀리는 건 어쩔 수 없지만... 신염황제 우리아는 라와 같이 천적인 뵐러를 막아주며, 매턴마다 적의 마함을 신나게 밟아줄 수 있다.

단점이라면 상대도 이 필드의 혜택을 그대로 누릴 수 있다는 점이다. 레벨 10 이상에는 강력한 융합, 싱크로 몬스터가 포진해있고, 그 몬스터들에게 효과내성까지 준다면 매우 어려워진다.[1] 그 몬스터들의 소환을 허용하는 시점에서 이미 이기기 어렵고, 이런 건 보통 필드 마법의 고질적인 문제인지라 어쩔 수 없다. 요즘 자기만 효과받는 필드 마법이 많아져서 초라해보일 뿐. 그리고 어디까지나 몬스터에게만 내성을 부여하지 이 카드 자체에는 내성이 없어서 싸이크론이나 태풍의 타겟이 되기 쉽다. 뭐 덱에 삼환신이 있다면 피해 볼 것은 없지만 임의효과라 타이밍을 놓칠 수 있다. 거기다 파괴되어 묘지로 가야하기 때문에 매크로 코스모스가 떠있거나 빙결계의 용 트리슈라등으로 이 카드를 묘지로 보내지 않고 제거하면 서치고 뭐고 못한다.

원작에서는 GX에서 프란츠가 사용. 이걸 이용해 라의 익신룡을 컨트롤하기도 했다. 하지만 하야토가 만든 카드인 마천루 2-히어로 시티로 교체된다. 삼환신을 도와주는 효과면서도 이름만 들으면 오히려 방해할 듯한 이름인 "구속된 신의 무덤"이라는 이름을 가진 것도 이때문.

원어인 神縛りの塚는 직역하면 '신묶기의 언덕[2]'이라는 의미를 지닌다. 풀어서 보다 자연스럽게 하면 '신을 구속하는 언덕' 정도다. 영문명인 Mound of the Bound Creator은 '구속된 신의 언덕'으로 해석된다. 일본어판이 언덕 자체가 신을 구속하는 능력을 지니고 있는 것 같은 이름을 하고 있는 것과 달리 영문명은 묶여있는 신이 거주하는 언덕이라는 뉘앙스를 준다. 일단 한국에서 GX가 방영되었을 때의 번역은 후자에 가깝지만, 애니메이션에서의 명칭은 나몰라라 하고 멋대로 이름을 갖다 붙인 전례가 한둘이 아닌 이상 정발시의 이름이 어떻게 될 지는 미지수였고 결국 "신을 묶는 묘"로 번역되었다.

수록 팩 일람
수록 팩 카드 번호 레어도 발매국가 기타사항
컬렉터즈 팩 전설의 결투자편 CPL1-JP025 레어 일본 일본 최초수록
Dragons of Legend DRLG-EN025 시크릿 레어 미국 세계 최초수록
----
  • [1] 특히 성태룡이 이 효과를 받고 닥돌한다면...
  • [2] 혹은 무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