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아우구스트 헨릭센

last modified: 2013-07-31 19:21:25 Contributors


나이 : 48세 신장 : 187cm
클래스는 트라이플러(좌도완소,左道玩笑).

특무국 브류나크의 참사관. 원래는 과학자로 작전의 입안을 담당한다. 브류나크에서 유일한 상식인으로 다른 브류나크 커맨더와 달리 비상식적인 전투능력은 가지고 있지 않지만 그의 상식이 특수능력을 가진 커맨더들의 작전행동을 보다 확실하게 만들어준다.

진지한 성격이긴 하지만 원활한 커뮤니케이션 등을 이유로 가벼운 죠크를 하기도 하는데 재미있어 하는 사람은 한명도 없다. 오히려 그 썰렁함으로 얼어붙게 만들 뿐.

원래 에셀다 매버릭 등의 시엘 마을 주민들과 마찬가지로 블랙 아트(이단기술)를 연구하던 블랙 아티스트(이단기술자)이다. 다른 사람들과 마찬가지로 시엘 마을에서 살았지만 자신들이 세계를 상처입히고는 그걸 치유할 힘도 있으면서 지은 죄를 한탄만 하고 아무 것도 하지 않는 것은 죄라고 생각해 마을에 있던 시작형 ARM XERD_001HS 하울링 스파이크를 가지고 시엘 셸터를 나가 의회기사단에 망명하여 브류나크에 들어가게 된다.

인공진화 연구소에서 피험체 중 한명이었던 크루스니크 아트레이데를 데려가 그에게 ARM XERD_001HS 하울링 스파이크와 ARM을 다룰 수 있는 약인 LiNKER를 준 장본인이기도 하다.

사상전함 가라 데 레온(사자의 발톱)에서 쥬드 일행을 막기 위해 연구용으로 채취한 디바인 웨폰의 샘플을 스스로에게 주입한다. 그 결과 세포에 먹혀버려 ARM 폭주체가 되고 가라 데 레온의 폭발 에너지를 흡수해 거대화하지만 약간 남은 의식으로 쥬드 일행에게 자신을 막아줄 것을 부탁해 결국 쥬드 일행의 손에 사망한다.

전투시에는 그저 샌드백. 처음 싸울 때는 진짜 말그대로 샌드백으로 공격은 물론 반격조차 안 해서 그냥 마음대로 패면 된다. 두번째 싸울 때는 공격하면 불속성 공격으로 반격하긴 하는데 그것 이외에는 아무 것도 안 한다. 날로 먹는 경험치 덩어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