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연합뉴스

최종 변경일자: 2018-01-01 16:10:15 Contributors

정식명칭 주식회사 연합뉴스
영문명칭 YONHAP NEWS AGENCY
설립일 1980년 12월 19일
업종명 정기간행물 발행업
상장유무 비상장기업
기업규모 중견기업
홈페이지

목차

1. 소개
2. 국내 최대 종합뉴스 통신사
3. 정치성향
4. 영향력
5. 사건사고
5.1. 파업
5.2. 조중동 계약 중단
5.3. 오보 후 갑질

1. 소개

대한민국의 언론사. 본사는 서울특별시 중구 을지로5길 26(舊 수하동 67번지)에 위치해 있다.

1980년 언론통폐합에 따라 동양통신과 합동통신 등 5개 통신사를 통폐합해 같은해 12월 '연합통신'이란 이름으로 창설했다. 또 1998년에는 북한 취재 전문 통신사인 내외통신을 흡수, 회사명을 '연합뉴스'로 바꿨다.

2003년에는 6년 한시법으로 제정된 뉴스통신진흥법에 의해 국가기간뉴스통신사[1]로 지정됐고, 2009년에는 한시조항이 삭제됐다.

1993년 연합텔레비전뉴스로 종합보도채널인 YTN을 창설했다가 적자로 인해 1997년 한국전력공사에 경영권을 넘긴 것은 흑역사. 그런데 2010년 12월 31일 방송통신위원회에 의해 보도전문채널 신규 사업자로 선정돼 한때 식구였던 YTN과 경쟁하게 됐다. 2011년 10월 17일 채널명을 '뉴스Y'로 확정하고 12월 1일 개국했으며, 2015년부터는 '연합뉴스TV'라는 명칭을 주로 쓰고 있다.

주요 주주
문화체육관광부 뉴스통신진흥회 30.77%
kbs 한국방송공사 27.77%
mbc 문화방송 22.30%
그 외 주주 19.16%

여담으로, 畠을 '白밑에田'이라고 쓰는 걸로 유명하다

2. 국내 최대 종합뉴스 통신사

연합뉴스가 신문, 방송 등 타 언론사와 구별되는 특징은 일반 시민이 아닌 신문이나 방송사에 뉴스를 제공하는 '종합뉴스 통신사'란 점이다. 예컨대 서울 지역 언론이 상대적으로 뉴스 가치가 떨어지는 지방 뉴스를 처리하기 위해 주요 거점마다 주재 기자를 둘 경우 비용 대비 효율이 극히 떨어지게 된다(물론 기사보다는 광고를 따기 위해 필요도 없는 주재기자를 두는 경우도 있다.). 반대로 영세한 지방지가 주요 취재원이 집중돼 있는 서울에서 취재활동을 벌이기에는 경제적 부담이 너무 크기에 '뉴스의 도매상'인 통신이 등장하게 되는 것이다. 체제비와 월급 등 유지비가 높은 해외 특파원도 마찬가지. 'AP통신', '도통신', '이터', 'UPI', 'dpa', 'AFP' 등 유명 외신도 알고 보면 대부분 이런 이유로 설립된 통신사다.

이런 까닭에 연합뉴스의 취재망은 국내 최대 규모다. 기자 수는 특파원 45명을 포함해 550명. 메이저 신문인 조중동 소속 기자가 각각 200~300명 수준이란 점을 감안하면 상당한 규모다. 이런 방대한 취재망을 바탕으로 연합뉴스가 하루 쏟아내는 기사는 2천~2천500건 내외로 네이버 등 주요 포털 뉴스의 7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물론 영양가 없는 기사도 많다).

이런 통신사들의 기사는 신문을 제대로 발행하기 어려울 때 훌륭한 재료(?)가 되기도 한다. 예를 들어 2013년 들어 한국일보 노조가 경영진의 비리 문제를 추궁하자 6월에 파업도 안 했는데 갑자기 편집실을 폐쇄하고 상당수의 내용을 이곳과 다른 통신사의 기사로 땜질하고 있다. 심지어 사설도 연합뉴스의 연합시론 걸 그대로 싣고 있다(...)

3. 정치성향

정치적 성향과 관련해서는 불특정 다수의 언론사에 뉴스를 제공해야 하는 까닭에 대체로 팩트 위주의 건조한 중도적 자세를 취하고 있다. 뉴스를 제공하되 이에 대한 해석은 독자(언론사)에게 맡기는 셈. 하지만 최근에는 왠지 '조중동문연' 혹은 '조중동매연' 등으로 보수언론과 한데 엮여 취급받는 경우가 많다. 그래도 대체적으로 최소한의 불편부당성은 지키고 있는 듯. 보수 성향을 보인다고는 해도 알게 모르게 옹호하는 정도로 진보 성향의 사람이 봐도 딱히 불편한 감정이 들지는 않는다.사실 기사봐도 아무렇지 않은데 댓글때문에 빡치는 경우가 대다수다 그리고 2013년 5.18 광주 민주화 운동 기념일 전후해서 나오는 기사들에서는 "전 재산이 29만원이라는 전두환대통령의 불법 비자금 추징 시효가 오는 10월로 만료된다. 2013년 대한민국은 무고한 광주시민을 죽음으로 내몬 당사자는 호화로운 생활을 하며 추징금조차 내지 않지만, 가족을 잃은 서민의 한은 여전하다."라고 쓰는 등 보수언론 중에서는 중앙일보와 함께 전두환을 매우 강하게 비판하고 있다.

오해라고만 볼수 없는게 실제로 연합뉴스는 2003년 김대중 정부 당시 국가기간 통신사로 지정되어 매년 300억 이상의 정부 보조금을 받고 있다. 즉, 운영비의 상당수를 정부에게 받는만큼 친정부 성향을 보인다는 것. 실제로 정부측에 비판적인 기사는 찾아보기 힘들다.
상당수 메이저 언론이 대기업들을 마음대로 못 까는 이유가 이들로부터 받은 광고료 때문인것을 감안하면 연합뉴스 측 역시 돈줄인 정부의 눈치를 볼수밖에 없는 것이다. 그리고 2008년 이후 계속해서 보수정권만 들어섰기 때문에 이들의 논조 역시 친보수 성향이 어느 정도 보이고 있는것.

4. 영향력

영향력 측면에서는 속보를 중시하는 통신사 특성상 가장 먼저 보도해 뉴스의 흐름을 선도하는 역할을 맡기 때문에 상당한 수준이다. 정부 주요 부처 기자단 간사를 대부분 연합뉴스 기자가 맡는 것만 봐도 이를 짐작할 수 있다.

하지만 대중적 인지도 측면에서는 인터넷 발달 이전까지는 일반 시민이 연합뉴스 기사를 볼 기회가 차단돼 있었던 탓에 매우 뒤떨어진다. 이건 해외 통신사도 대부분 마찬가지지만…(그래서 통신사 기자들은 흔히 '얼굴 없는 기자'로 불린다). 오죽하면 연합통신 시절에는 취재를 하러 가면 KT(한국통신)와 착각한 시민들이 "우리집 전화기 고장 안났다"며 문전박대하곤 했다고 한다.

5.1. 파업

연합뉴스는 회사 역사에 딱 2번의 파업 기록이 있다. 하나는 1989년파업이고, 2번째는 2012년파업이다. 연합뉴스가 파업하면 메이저인 조중동도 버티지 못 한다. 아니나 다를까 파업이 계속 진행되면서 파업전보다 기사량이 절반 이하로 줄어버렸다.
그리고 연합뉴스 사장님이 연합뉴스 노조사무실을 점거하는 웃지 못한 일이 터졌다.(물론, 노조가 사장실을 점거해서 빡쳐서 그런 거긴 하지만...) 엘리전 쿨하다

5.2. 조중동 계약 중단

2013년 1월 1일 중앙일보의 계약 중단에 이어 조선,동아일보가 계약을 중단하면서 논란이 되고있다.[2]조중동에 따르면 신문사에 연합뉴스 기사를 연간 3~7억원에 제공하면서, 네이버 Daum같은 포탈에는 무료노출시켜 갈등이 불거졌다고 한다. 조중동은 굳이 공짜로 올라오는 기사를 두고 굳이 사야되겠냐며 포탈 게재 중단을 요청했지만 연합뉴스는 거부했고 계약중단까지 이르렀다. 네티즌에게 기사는 공짜라는 인식을 심어줘, 신문사들의 온라인 뉴스 유료화에 걸림돌로 작용한다라는 논리. 이 때문에 괜히 네이버가 신문사들 사이에서 까이고 있다고 한다.[3]

5.3. 오보 후 갑질

애플(기업)업자등록번호신판매업신고번호의 입력 요구에 반발한 한 개발자앱스토어 등록 이트를 만들었다는 기사 [4]가 등록되었다. 하지만 그 사이트는 패러디였으며, 당연하게도 실제로 그런 일을 하는 곳은 아니었다. 하지만 해당 기사를 작성한 기자는 오보를 인정하기는 커녕 패러디 사이트를 만든 개발자에게 갑질협박시전하며 개발자가 하는 회사전화를 걸어 해당 내용을 알리는 적절하지 못한 을 벌였다.[5] 이 사건은 다른 론사를 통하여 기사화 되었으며, 개발자는 본인블로그사건의 전말을 밝히며 연합뉴스로부터 사과의 뜻을 밝혔다고 한다.

----
  • [1] 공공기관인 뉴스통신진흥회가 최대주주. 나머지 지분은 KBS, MBC, 기타 언론사들이 나눠갖고 있다.
  • [2] 조중동뿐만 아니라 매경,한겨레 등도 중단을 고려 중이라고 한다.
  • [3] 요즘 네이버를 비판하는 신문들이 많은데 연합뉴스 때문이라고 한다. 비판하는 내용은 네이버의 문어발식 확장 폐해. 이른바 인터넷 골목상권 침해 논란.
  • [4] 이 기사의 멘트에는 기자를 비웃는 내용이 가득하다.
  • [5] 패러디 사이트임을 명시한 제트디넷의 기사와 비교가 된다. 연합뉴스는 세금으로 300억 씩이나 지원을 받는다며 참 돈값 못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