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전멸노가다

최종 변경일자: 2014-11-15 11:06:32 Contributors

목차

1. 개요
2. 단점
3. 그외

1. 개요

슈퍼로봇대전에서 많이 쓰이는 비법(?).

슈퍼로봇대전은 게임 오버를 당할 경우, 그대로 끝나는게 아니라 인터미션이나 처음 맵으로 다시 돌아간다. 하지만 처음 그 상태로 돌아가는게 아닌 자금, 레벨만큼은 게임 오버 당하기 직전의 시점이 유지되기 때문에 이를 이용해 적을 닥치는대로 때려잡거나 보급, 수리 노가다를 한 후에 맵을 클리어하기 직전에 일부러 게임 오버를 당해 다시 맵 처음부터 시작하는 것을 반복하는 것이다.

전멸노가다하기 좋은 맵의 조건은

  1. 돈을 많이 주는 적들이 많은 맵.
  2. 패배조건이 간단하고 빨라야 한다.(주로 기함 파괴시 혹은 특정 메카 격추시)
  3. 맵의 난이도가 쉬워야 한다. 아니면 맷집이 강하지 않은 적이 많이 나오던가.

가 있다.

전멸노가다의 주요 목적은 언제나 부족한자금 확보. 특히 윙키시대의 예전 로봇대전이 이런걸 많이 강요하는 편이었다. 전멸노가다가 가장 악명이 높았던 작품은 제4차 슈퍼로봇대전. 아군기도 맵병기때려잡아 경험치와 돈으로 만들 수 있는 유일무이한 작품이었다.

2. 단점

하지만 단점도 있다.

  1. 턴수가 그대로 지나간다. 턴 제한이 있는 숨겨진 요소나 엔딩 조건이 턴수와 관련이 있을의 경우 얻을 가능성이 점점 더 낮아진다.(3차 알파)
  2. 숙련도가 있는 슈로대의 경우 그 맵의 숙련도가 물건너가는 경우가 많다.(Z)
  3. 몇몇 작품은 전멸노가다로 인한 컨티뉴 횟수를 제한하거나 아예 강제로 타이틀화면으로 보내버리는 경우도 있다. 일례로 슈퍼로봇대전 A에서는 해당 맵에서 중간세이브를 한 번이라도 했을 경우 인터미션이 아닌 타이틀 화면으로 돌아가버려서 전멸노가다가 불가능하다.(A)
  4. 경험치에 한정해서 봤을 때, 적의 레벨이 아군의 레벨이 비례해서 올라가지 않는 경우는 레벨노가다를 해도 레벨을 올리기가 쉽지 않다.(윙키제작 시리즈, 임팩트)

3. 그외

반프레스토 제작진도 잘 알고 있는 듯 하다. 재세편 중단 메세지에서 를르슈 람페르지제레미아 고트발트에게 이걸 시키는 부분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