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제2차 슈퍼로봇대전

최종 변경일자: 2015-03-26 10:57:31 Contributors

목차

1. 개요
2. 전작과의 차이점
3. 캐릭터의 비중
4. 시스템
5. 결과
6. 리메이크
7. 참전작

제 2차 슈퍼로봇대전(第2次スーパーロボット大戦)

1. 개요


1991년 패미컴으로 발매한 작품이며, 사실상 슈퍼로봇대전 시리즈의 효시라 할 수 있는 타이틀.

훗날 슈퍼로봇대전 OG1의 배경이 된 디바인 크루세이더즈의 봉기가 스토리의 중심축이며, 덕분에 헬박사의 기계수군단과 공룡제국, 베가성 군단, 지온군과 티탄즈, 크로스 본 뱅가드 등이 하나의 깃발 아래 힘을 모으는 진풍경이 연출된다. 비안 졸다크 선생의 카리스마에 경탄해야할 만한 상황.

1995년 6월, GB판 리메이크 작품인 제2차 슈퍼로봇대전 G가 발매되었다.

또한 1999년 6월에 슈퍼로봇대전 컴플리트박스 라는 이름으로 제3차 슈퍼로봇대전, 슈퍼로봇대전 EX과 함께 레이 스테이션용 게임으로 리메이크 되었다.

2. 전작과의 차이점

제1차 슈퍼로봇대전과는 달리 파일럿이 존재하며[1] 정신커맨드가 최초로 등장한 작품이기도 하다. 겟타 팀은 이 작품부터 3인분의 정신커맨드를 활용, 압도적인 성능을 과시한 바 있다.

출연 유닛(& 파일럿)은 건담계(퍼스트 ~ F91), 마징가계(그렌다이저 포함), 겟타계로 한정되며, 여기에 이후 마장기신으로 분류되는 오리지널 유닛 사이바스터그랑존이 추가, 그리고 최종보스격으로 비안 졸다크의 발시온이 등장한다. 실질적인 게임 오리지널 유닛은 이 3기 + 메카 길길간 정도.

3. 캐릭터의 비중

시나리오는 지금 보면 웃기지도 않는 수준. 카미유나 시북은 시나리오 상에 비중이 거의 없으며, 특히 카미유는 성격이 매우 이상하게 나온다.[2]

아스토나지도 등장하는데 F-91과 ZZ건담을 손봐야겠으니 잠깐 이탈을 하는 데 브라이트가 전력의 이탈이 괴롭다고 말하자 뭘 그정도는 버텨봐요라고 너무 쉽게 이야기한다.[3] 라라아는 더욱 가관. 아무로의 설득 한 방(...)에 아군으로 들어온다. 샤아는 라라아 좋을 대로 해 라고 쿨하게 보내준다. 엄마가 되어줄지도 모르는 여자일 텐데? 사랑하니까 보내주는 건가

4. 시스템

레벨업과는 별도로 상점에서 아이템을 구매, 유닛을 강화시키는 것이 가능하지만, 능력치가 올라갈수록 성장폭이 좁아지는 관계로 어지간히 자금을 몰아줘도 크게 강해지지는 않는다.[4]

슈퍼로봇대전 F 완결편 이상으로 슈퍼계와 리얼계(?)의 밸런스가 안 좋은 작품으로, 종반부에 들어서면 맷집, 공격력은 거의 대등하면서 압도적인 운동성을 과시하는 건담계가 거의 전장을 휩쓸게 된다. 운동성에서 격차가 벌어지면 2회 공격(!)을 가하는 시스템을 채용하고 있는 탓에 실질적인 공격력 또한 건담계의 압승. 자금을 몰아줘도 끌어올릴 수 있는 능력치에는 한계가 있는지라 애정으로 극복하기도 힘들다.

사실 밸런스를 생각해보면 윙키 시리즈 내내 슈퍼계는 거대로봇, 리얼계는 작은로봇끼리 붙이려 한 것으로 추정된다. 적들부터 거대 로봇은 슈퍼계, 작은 로봇은 리얼계에 등장한 적이기 때문. 실제로 거대로봇은 리얼계로 잡기 귀찮은데다 맞으면 뼈아프고, 리얼계는 거대로봇으로 잡기엔 민첩해서 너무 어렵다.

그런데 다굴빵이 진리이고 리얼계의 민첩성과 2회공격이 쩔고, 슈퍼계 파일럿에 필중 등을 주고 커버하려 한듯 하지만 이후 아무로를 위시한 뉴타입의 지나친 사기성때문에 이런 이해가 빗나가서 슈퍼로봇대전 F 완결편까지 마징가로 자쿠잡기도 힘든 소리를 듣는 극단적 밸런스의 단점은 여기서부터 시작된다.

이후 제4차 슈퍼로봇대전까지 이어지는 '매우 복잡한' 설득 시스템을 채용하고 있는 작품으로, 1차처럼 운에 좌우되지는 않지만 원작의 캐릭터 연관관계나 이벤트를 이해하지 못하면 설득하기 힘든 유닛이 다수 존재한다.

ex> 플2를 설득하기 위해서는 13화에서 쥬도로 플을 설득해서 퇴각시킴→ 17화에서 솔라레이 미러 부근에 있는 플을 쥬도로 설득, 동료로→ 19화에서 플을 적으로 등장하는 플2에게 격파 당함 → 22화에서 플2를 쥬도로 설득... 이라는 수순을 밟아야 한다.

중간 세이브가 추가되어 리셋 노가다 꼼수가 가능하지만, 밸런스가 극악이다. 중반에 한차례, 최종화에서 한차례 맞서싸우게 되는 슈우 시라카와의 그랑존은 가히 이 게임 최대의 난적으로, 사거리 2 이상의 모든 무기를 무효화하는 특수기능을 지니고 있고 방어력이 200이 넘는지라 그야말로 이빨도 안 들어가는 상대이다. 그냥 내버려두고 발시온을 죽이는 것이 정석 클리어 방법... 이지만 당시부터 존재하던 근성 유저들은 어떻게든 두 마리 모두 때려잡곤 했다.[5]

5. 결과

판매율은 전작의 반토막.

퀄은 명백히 늘었지만, 게임보이에서 패미컴으로 옮기는 과정에서 영향을 크게 받은 걸 지도 모른다. 애들 즐기는 게임보이보다 패미컴이 비쌌을테니까... 그래서 이 당시 윙키 소프트는 심각하게 시리즈 중단을 고심했었다고 한다. 일설에는 다른 회사로 가면서까지 할 각오를 했다 하는데.. 그랬다면 충격과 공포.

다행히도 제3차 슈퍼로봇대전이 가까스로 입소문을 타 히트했지만, 운이 없었다면 2차에서 끝났을 것이다. 불행중 다행. 원작을 접하지 못한 어린 유저들에게는 아무래도 평이 안 좋았는지 슈퍼로봇대전 F 즈음부터는 관련인물로 설득하면 동료가 되는 정도로 간략화되기 시작한다. 심지어 제2차 슈퍼로봇대전 α 정도 되면 설득 이벤트 자체가 극히 드물어진다.

게임큐브 소프트 슈퍼로봇대전 GC를 산 사람들에게 응모를 받아 그 중 2000명에게 GBA로 이식한 물건을 경품으로 증정했다. 패미컴 미니 시리즈 참고. 그리고 1995년 게임보이로 확장 이식판인 제2차 슈퍼로봇대전 G가 나왔다. 이 작품은 이식판이긴 하지만 V건담과 G건담의 첫 참전등과 밸런스 조정을 통해 원작과는 전혀 다른 물건이 되었으며, 원작보다 국내팬들에겐 더욱 알려진 작품이 되었다.

6. 리메이크

제2차 슈퍼로봇대전 G - 게임보이용 리메이크판. (1995년 6월 30일 발매)

슈퍼로봇대전 컴플리트박스 - 레이 스테이션용 리메이크판, 제3차 슈퍼로봇대전, 슈퍼로봇대전 EX와 함께 DISK 1에 수록. (1999년 6월 10일 발매)
----
  • [1] 단, 갈아타기는 안된다.
  • [2] 한다는 말이 "갑시다!" 정도.
  • [3] 바로 다음 화에 발시온이 나온다.(...) 물론 싸우지는 않지만...
  • [4] 바이오 센서같은 공격강화만 해도, 중후반쯤 가서 3자리가 되는 수치인데 상승치는 한자리 소폭. 그마저도 초반맵에서 끽해야 2~3개 구매 가능.
  • [5] 중반에 나오는 그랑존은 패미콤판에서도 잡는 이벤트가 가능한데, ~ 라스트 바탈리온 ~ 스테이지에서 뉴건담을 포함한 애들을 폭렙시키고 소프트 리셋 노가다 꼼수를 사용하면 가능하다. 격추시 대사는 똑같은게 안타깝다. 아마 최초의 야리코미 보스. 참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