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중폭격금 폭탄 페넥스

last modified: 2015-04-04 01:02:17 Contributors

유희왕의 몬스터 카드.
Fenix.jpg
[JPG image (Unknown)]


한글판 명칭 중폭격금 폭탄 페넥스
일어판 명칭 じゅうばく撃禽げきん ボム・フェネクス
영어판 명칭 Blaze Fenix, the Burning Bombardment Bird
융합 / 효과 몬스터
레벨 속성 종족 공격력 수비력
8 화염 화염족 2800 2300
기계족 몬스터 + 화염족 몬스터
이 카드의 효과를 발동하는 턴, 이 카드는 공격할 수 없다.
①: 1턴에 1번, 자신의 메인 페이즈에 발동할 수 있다. 필드의 카드의 수 × 300의 데미지를 상대에게 준다.
유희왕/OCG 금지제한 제한 카드
유희왕/TCG 금지제한 무제한 카드

페덱스가 아니다!

기폭수 발카논과 마찬가지로 원작 사용자는 코믹스판 보머. 이름의 중폭격금의 한자는 '重爆撃禽', 즉 '중폭격새'라는 의미이다. 공격명은 "페넥스 다이브 어택(불사마조급강하격)", 효과명은 "페넥스 빅 에어레이드(불사마조대공습)"

유희왕 파이브디즈 오버 더 넥서스에서는 어째 애니판 설정을 기반으로 한 게임인데도 불구하고 보머가 라이딩 듀얼에서 이걸 굴리고 있다. 볼캐닉(화염족)과 자이언트 폭탄 에어레이드(기계족)를 같이 쓰는 식의 운용. 또 이 게임에서 위의 기폭수 발카논과 함께 영어 이름이 나왔는데, 역시 총기 규제에 민감한 미국답게 이름이 '블레이즈 페닉스'가 되어버렸고 결국 실제로 이런 이름으로 발매되었다.

한국에서는 프리미엄 팩 Vol.6에서 등장했다. 근데 발카논은 빠졌다. 덤으로 번역도 참으로 미묘. 원래 일본판 이름은 '중폭격금 봄 피닉스'였다.

기폭수 발카논과 똑같은 소환 조건을 가지고 있다. 다만 발카논과 달리 기계족이 아니라 파워 본드의 효과는 받지 못한다.

일반적인 사용법은 발카논과 거의 동일하지만 발카논보다 좀 더 안정적이라고 할 수 있다. 최상급에 부족하지 않을 능력치에 충분히 강력한 번 효과로 소환만 한다면 든든할 것이다.

발카논과 마찬가지로 주로 사용할 덱은 UFO 터틀을 넣은 화염속성(+화염족)위주덱에서 발카논과 병용될 것이다. 아예 발카논과 폭탄 페넥스를 주력으로 굴리는 덱도 있다.

이 카드의 진정한변태적인 사용법은 체인 머티리얼과의 콤보라고 할 수 있다. 체인 머티리얼을 발동 후 퓨전 게이트 등으로 이 카드를 연속 소환하여 효과를 발동하면 엄청난 데미지를 주면서 체인 머티리얼의 디메리트를 무시할 수 있다. 패에 체인 머티리얼+퓨전 게이트만 있어도 퓨전 게이트+발카논이나 융합소환한 몬스터 2마리+폭탄 페넥스 3마리로 6장의 카드가 있기에 폭탄 페넥스 3마리의 효과로 1800X3=5400 데미지를 줄 수 있으며 자신이나 상대의 필드 위에 카드가 3장만 더 있으면 2700x3=8100 포인트 데미지로 원턴킬. 굳이 저렇게 나오지 않아도 체인 마테리얼+화령술만 잡혀도 데미지는 최소한 3천 이상은 넉넉하게 줄 수 있다. 보머가 사용한 카드는 다 이 모양이지?

또한, 고대 요정 드래곤, 안개 골짜기의 신풍, A·제넥스 버드맨을 키 카드로 하는 선턴 원턴 킬 콤보에도 사용되어 2013년 9월에 신풍과 버드맨의 제한을 불렀다(자세한 콤보는 고대 요정 드래곤과 안개 골짜기의 신풍 항목 참조). 그 후에는 구신 노덴이 발매되어 신풍원턴과 비슷한 형태로 원턴 콤보가 다수 연구되었고, 특히 바이론 큐브재융합을 이용한 콤보덕에 콤보 루트가 상당히 많이 발굴되었다. 가령 매스매티션+인스턴트 퓨전이라던가... 결국 노덴으로 인한 선턴킬 덱의 심각성을 코나미가 제대로 인지했는지 2015년 1월 금제에서 기어이 본인이 제한을 먹어버렸다. 유저들의 반응은 대체로 "네놈이 진짜 원흉이었는데 왜 이제서야 제한이냐? 양심없는 놈" 정도.

수록 팩 일람
수록 팩 카드 번호 레어도 발매국가 기타사항
프리미엄 팩 Vol.6 PP06-KR024 울트라 레어 한국 한국 최초수록
PREMIUM PACK 13 PP03-JP004 시크릿 레어 일본 세계 최초수록, 절판
2012 Premium Collection Tin PRC1-EN012 슈퍼 레어 미국 미국 최초수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