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창운

최종 변경일자: 2014-11-12 20:25:34 Contributors


蒼雲.

진마. 클랜은 없음.[1]


목차

1. 월야환담 채월야
2. 월야환담(코믹스)

1. 월야환담 채월야

, 적요 등과 함께 철기 시대부터 살아온 가장 오래된 흡혈귀 중 하나. 적요의 동생이다. 혈인 능력은 바람. 강대한 클랜 적요당의 주인인 적요와는 달리 혼자 돌아다니는 것으로 나온다. 덕택에 여권도 뭐도 없는 처량한 신세. 덤으로 방랑벽까지 있다... 그런데 계산은 플래티넘 카드로 한다. 계속해서 환생하는 진야를 형 적요로부터 지키려하지만 언제나 실패하고 이번 대의 진야인 이정아를 지키기 위해 한국으로 밀항한다.

총화기도 없는 적수공권과 와이어를 이용한 바람계열 기술로 적요의 자객들과 싸우고 실베스테르에게 털리는 등 해서 VT에 상당한 타격을 입은 끝에 적요, 실베스테르와 3파전을 벌여 마침내 적요를 죽이고 정야를 피신시키기 위해 실베스테르와 싸우다 사망한다.[2]

그럭저럭 '자식'을 만든것 처럼 보이지만, 전혀 돌보지 않았기 때문에 이리저리 방랑하거나 다른 클랜에 들거나 하는듯. 배니싱 블러드 클랜원인 타치하라 아야코라는 '자식'이 등장했지만, 창운을 돕다가 적요에게 사망. 죽기 직전에 자신과 적요의 피를 전부 이정아에게 계승시켜준다. 이를 모르는 다른 흡혈귀들은 이 둘의 피를 얻기 위해 우르르 한국으로 몰려왔으나 당연히 찾지 못했다.

성격은 밀항하던 인간들의 돈문제를 선행으로 해결해줄 정도로 진마 치곤 온화한 편이며, 적요를 수천년 동안 단 한 번도 이기지 못하고 환생하던 진야를 못 지켰으며, 여러 가지로 이리 치이고 저리 치이는 안습한 인생인지라 진마치곤 허약해보이고 실제로도 작중 적요당 멤버들에게 약하다며 비웃음 당한다. 하지만, 작중 창운을 비웃었던 적요계 흡혈귀들은 모조리 창운에게 끔살당했으며 마지막 즈음에 사용한 4줄기의 용권풍[3]은 혈인능력으로 인해 웬만한 진마보다도 재생능력이 월등한 적요조차 경계할 정도의 위력을 가지고 있었다.[4]

그의 피는 정야를 거쳐서 창영에게 일부 계승되었다.

2. 월야환담(코믹스)


원작처럼 적요에게서 환생하는 를 지키기 위해 활동하고 있다. 실눈 캐릭터로 나오며 옷차림도 원작에 비해 현대적인 젊은이같은 복장.

13화에서 등장하자마자 적요가 송연화를 끌어내기 위해 만들어낸 분신 흡혈박쥐에게 끔살당하기 직전이던 이정아를 구해주었다. 다만 원작처럼 이정아가 바로 진야의 환생이라는 것은 못 알아보고 그냥 적요가 해대는 학살을 막으려다가 우연히 구해준 듯 하다. 이정아를 구하는 모습을 목격한 한세건이 머리에 총을 들이대며 흡혈귀냐고 물어보자 약자는 조용히 있으라는 식으로 말한 뒤 장풍으로 한세건을 날려버리고 적요를 막기 위해 바로 자리를 떠난다. 송연화가 한세건에게 "만약 저 흡혈귀가 창운이 아니었으면 넌 그 자리에서 죽었다."라고 말하는 것을 보아 여전히 온화한 성격의 진마로 유명한 모양.

14화에서는 걍 지나가다가 실베스테르한테 데저트 이글로 불시에 저격당했다. 그런데도 반응하고 총알을 바람으로 막는 신기를 보여주었다.

----
  • [1] 적요를 이기기 위해 클랜없이 혼자서 피를 빨아 힘을 모았다고 한다. 하지만 인간의 피로 희석시키지 않아 VT에 비해 약하다고 한다.
  • [2] 이때 폭발을 일으키며 한 대사는 "이런, 플래티넘 카드가 타겠는데."(...)
  • [3] 기술의 이름은 선룡, 네 갈래의 선풍이 마치 살아있는 용처럼 꿈틀거리며 날아간다. 그래서 선룡. 일단 맞게 되면 진마고 뭐고 남아나지 않는 위력을 지닌 비장의 카드였으나 그만큼 리스크가 큰 기술인듯. 실제로 작중 적요를 상대로 싸우다 잘못 발사한 덕분에 적요에겐 '조커를 드롭하였다'라며 비웃음을 당했다.
  • [4] 일단 적요는 진마중에서도 최상위권의 VT를 갖고 그만큼의 강함을 자랑하는데 적요한테 털린다고해서 약하다고 볼게 전혀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