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핀레이

최종 변경일자: 2015-02-16 01:20:30 Contributors

목차

1. 전직 WWE 소속 프로레슬링 선수
2. 테일즈 오브 데스티니의 등장인물


1. 전직 WWE 소속 프로레슬링 선수



본명은 데이비드 핀레이(David Finlay 1958.10.20~). 그런데 실제로 발음 들어보면 거의 (핀리ː식으로 뒤가 장음처리)로 발음한다. 1958년생으로 북아일랜드 출신. 3세대 프로레슬러로 16살 때 처음으로 정식 경기를 가졌다(땜빵이었지만).

전세계 프로레슬링 단체를 전전하며 활약. 90년대 초반에 이미 나름대로 입지가 쌓인 프로레슬러였다. 크리스 제리코는 독일에서 활동하던 무렵에, 독일의 가장 큰 프로레슬링 단체에 견학을 간 적이 있는데, 그곳에서는 핀레이라는 이름의 걸출한 아일랜드 프로레슬러가 단체를 주름잡고 있다고 회고한 적이 있다. 경기력 측면에서는 대부분의 WWE 선수들에게 높이 인정받는 선수이자 베테랑이지만 WCW 커리어에선 딱히 남긴 것 없는 그냥 자버였고 WWE에서는 WCW가 흡수병합될 때 트레이너로써 전직해, WWE의 거의 모든 디바들에게 레슬링을 가르치는 트레이너겸 로드 에이전트로 활동했다. 평판이 꽤 높아서 WWE내 여성 선수들이 매우 존경하는 트레이너로 인정받았다. 남자 레슬러중에는 CM 펑크, 바티스타도 그에게 지도를 받았다.

그런데, 트레이너활동을 하다가 스맥다운 로스터의 선수 부족을 땜빵하기 위해 2006년부터 선수로 돌아왔다.

'싸움을 좋아하는 남자','파이팅 아이리쉬' 기믹으로 활동했다. 주로 악역을 맡았으며, 집요한 반칙공격이나 심판이 안보는 사이 본인의 트레이드 마크로 삼은 곤봉을 이용한 공격으로 경기를 이끌어 나갔다. 물론 경기력은 말할 필요도 없이 출중하다.


시작은 땜빵역으로 출연했지만 다른 악역에 비해 찌질한 면 없이 오로지 싸움에만 몰두하는 담백한 기믹과 더불어 뛰어난 기량 덕분에 예상치 못한 인기를 얻었다. 매니저이자 마스코트 뻘인 '래프리콘[1]'을 대동하고 나온다. 래프리콘은 심판이 안볼 때 상대 선수를 공격하거나 곤봉을 건내주는 역할을 담당했다. 혼스워글이 참여했던 빈스 맥마흔의 사생아 각본이 의외로 반응을 얻으면서 한때 선역으로 전환한 적도 있다. 이 덕에 레슬매니아 24의 오프닝 매치를 JBL과 갖는등 벨트와는 인연이 없었지만 WCW시절보다도 성공적인 선수활동을 가졌다.

2010년 시점에서는 반쯤 은퇴해 본업인 트레이너, 로드 에이젼트로 활동했다. 그러나 WWE 하우스 쇼에서 미즈가 미국 국가가 울려퍼지는 가운데 그것을 끊고 등장했다는 이유로 WWE의 스폰서인 미국 주 방위군에서 결렬한 항의가 들어왔고, 결국 핀레이는 그 하우스 쇼를 담당한 로드 에이젼트로서 책임을 지고 해고된다. 결국 프로레슬러로 복귀해서 여러 단체를 돌아다니며 활약 중. 현재는 툼스톤 파일 드라이버를 피니쉬로 사용 중이다. 2012년에는 ROH에 합류해 두어 경기를 뛰었다. 그리고 2012년 7월 경에 다시 WWE의 백스테이지 프로듀서로 복귀.


2014년 현재에는 조이 머큐리, 제이미 노블 등과 함께 간간히 링에 주로 싸움을 말리는 운영 스탭 역할로 모습을 보이고 있고, 이 과정에서 로만 레인즈의 스피어를 맞기도 하셨다...왠지 스탭치곤 접수가 수준급이더라

과거 함께 활동했었던 혼스워글은 인터뷰를 통하여, 핀레이를 아버지와 같은 존재라고 하였고, 지금도 자신의 활동에 있어, 많은 도움을 받고 있는 듯 하다.

피니쉬 무브는 에어 레이드 크래시켈틱 크로스.[2]. WcW 시절의 피니쉬는 툼스톤 파일 드라이버였다고 한다. 2011년부터 WWE 밖에서 프로레슬링 커리어를 이어가며 다시 피니쉬로 등극. 켈틱 크로스는 시그네쳐 무브 내지 페이크 피니쉬로 등극했다.

여담으로 프갤에는 핀레이를 주제로 한 2007년부터 이어져 온 꾸준글이 있다. 제목은 '핀레이 피규어 사고 싶다'를 기본틀로 하며, 내용은 항상 왕좌에 앉은 핀레이 사진과 함께 '아이 러브 핀레이'가 전부다.

2. 테일즈 오브 데스티니의 등장인물

성우는 바 마히토(드라마CD), 오오카와 토오루(PS2판)

세인갈드의 7장군 중 한명이었으나, 음모에 휘말려 암살당하고 만다. 그래서 데스티니 시점에서는 이미 고인. 자세한 내막은 밝혀지지 않았으나 아마도 믹트란에게 빙의당한 휴고 질크리스트의 짓이었던듯 하다.

데스티니R에서는 바르바토스 게티아처럼 원혼이라도 된 것인지 숨겨진 던전 알카나 루인에서 중간 보스로 나오는데, 겉모습은 다리스와 판박이지만 어째선가 베이그 륭벨의 기술을 사용한다.

기술들이 강력하고 빠르기 때문에 중간보스라고 얕봤다가는 큰코다친다.
----
  • [1] 혼스워글의 진짜 아버지라는 각본이었다.
  • [2] 현재 쉐이머스가 똑같은 이름의 피니시를 사용하고 있지만 이 쪽은 크루시픽스 파워 밤으로 전혀 다른 기술이었는데... 요즘은 그냥 핀레이의 켈틱 크로스를 그대로 가져다 쓰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