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하쿠

최종 변경일자: 2015-01-07 18:44:01 Contributors

목차

1. 일본어 단어
2. 전직 프로레슬러
3.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의 등장인물
4. 만화 나루토의 등장인물
4.1. 사용 술법
5. VOCALOID 팬캐릭터

1. 일본어 단어

  • 白 - 하얀색.
  • 掃く - 쓸다, 빗자루질하다.
  • 吐く - 뱉다, 토하다.
  • 穿く - (바지를)입다, (양말을)신다.

등등이 모두 '하쿠'로 발음된다.

2. 전직 프로레슬러

4. 만화 나루토의 등장인물


hghgh.jpg
[JPG 그림 (Unknown)]



정말 눈처럼 새하얀 소년이었다. - 그의 죽음 후 하타케 카카시의 말

남자다!!![2]WTF[3]

공식 캐릭터 북 패러미터 인술 체술 환술 현명함 속도 스태미나 인 맺기(印) 총합
데이터 북 1 3.5 1 1 4 1.5 4 2 4 21

상당히 초기에 등장했던 캐릭터인 데다가 자부자와 함께 깊은 인상을 심어준 캐릭터.

첫 등장은 궁지에 몰린 자부자를 가사상태로 만들어 구출하는 장면. 평소에는 안개 마을탈주 닌자 시체처리반의 가면을 쓰고 그 행세를 하고 있었기에 문제없이 구해낼 수 있었다. 누구에게나 존댓말을 쓰고, 사용무기는 쿠나이처럼 던지는 예리한 침으로, 경락을 뚫어 상대를 마비시키는 전법을 애용한다. 그리고 수둔과 풍둔을 합친 '빙둔'을 쓰는 혈족 계승, '유키 일족'의 생존자이기도 하다. 어머니 쪽이 유키 일족이고 태어날 때도 태생이 숨겨졌기 때문에 성이 유키이진 않을 것 같다.

시체처리반의 관련 지식이 있는 것 같긴 한데 진짜로 처리반에서 일한적이 있는 건지 아니면 탈주생활 도중에 자력으로 배운 건지는 애매하게 처리되었다. 자부자가 그를 들이게 된 게 아주 어렸을 때부터였으니 후자가 맞을 듯. 하지만 테루미 메이가 하쿠를 알고 있는 걸 보면 적어도 안개 마을에서 임무를 수행한 듯.

어렸을 때 혈족 계승임을 숨기고 살았던 어머니와 아버지 밑에서 단란한 가정을 이루며 살고 있었지만, 안개 마을은 많은 전란 때문에 혈족같은 전쟁 무기를 혐오하는 정서가 팽배했다. 막장마을이? 그 가운데 어머니가 출신 성분이 들켜버려 마녀처럼 몰리다 하쿠의 눈 앞에서 아버지에게 살해당했으며, 아버지와 마을 사람들을 죽이고 도망치게 된다.

이 와중에 안개 마을의 귀신 모모치 자부자가 하쿠를 '도구'로 이용할 심산으로 거두게 된다.[4] 비록 연민 같은 게 아니라 이용하려는 심산이었다고 해도 '자신을 필요로 해 주는 사람'이 있다는 것 만으로도 하쿠는 진심으로 기쁨을 느꼈고 그와 탈주 닌자로써의 생활을 같이한다. 그만큼 자부자에 대한 충성심이 높으며 자부자를 건드리려 한 가토에게 "아름다운 자부자 씨의 몸에 함부로 손대지 마."란 말과 함께 팔을 손으로 쥐어서 부러뜨릴 정도.[5]

그 뒤로 작중 시점인 파도 나라에서 우치하 사스케우즈마키 나루토를 술법 마경빙정으로 몰아 붙이는 도중에 사스케의 리타이어[6][7] 에 분노한 나루토가 미약한 형태의 구미호화를 시전해 마경빙정을 무너뜨렸다.

이 과정에서 가면 뒤의 얼굴, 그러니까 나루토가 수련 도중에 마주쳤던 선해보이던 그 소년이란 게 밝혀져 나루토는 충격을 먹고 왜 자부자같은 녀석을 위해 이런 짓을 하느냐고 묻는 말에 자부자가 자신을 구해줬던 사연을 밝히고 닌자답게 자신을 끝장내라고 하고 그대로 죽으려 하지만[8], 자부자가 위협에 처했단 걸 깨닫고 나루토의 일격이 아니라 하타케 카카시의 뇌절에 인간 방패가 되어서 죽는다.[9]

자부자는 자신의 방패가 되어 준 하쿠를 '도구'라며 외면했지만 나루토의 호소에 눈물을 흘리며 가토를 죽이고 하쿠의 옆에서 죽게 해줄것을 부탁한다. 결국 자부자도 감정을 완전히 버린채로 '도구'가 될 수 없었던 것. 이 장면은 나루토에서 손꼽히는 슬픈 장면이며, 이후 나루토가 '냉혹한 도구가 아닌 나만의 닌자로써의 길'을 걷기로 다짐하게 되었고 '사람이 강해지는 건 '''누구든 자신을 필요로 할 때, 그리고 누군가를 진심으로 지키고자 할 때임을 마음 속 깊이 간직하고 대인배로까지 각성한 점으로 미루어보면 비록 출연은 짧았어도 이 캐릭터가 작품 안에서 갖는 의미는 매우 강렬했다고 볼 수 있다.

그는 비록 나루토에겐 닌자의 세계는 냉혹할 수밖에 없다면서 다그쳤지만, 자부자가 말한 대로 정말 마음씨가 고왔다. 자부자에게 걸림돌이 될 게 분명한 나루토와 사스케를 죽이지 않았고 같은 혈족 계승을 가지고 있는 사스케를 이해하고 있었다.[10][11]

여담으로 애니판에서는 탈주할 때 카구야 키미마로와 만난적이 있는데 하쿠는 키미마로가 자신과 닮았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이런 슬픈 최후가 무색하게도 이후엔 야쿠시 카부토고인드립을 시전, 예토전생으로 부활했다. 다 같이 불사신의 몸이 되어서도 자부자를 습격으로부터 우선적으로 지키려 들어서 자부자에게 한 소리를 들었고, 예토전생으로 되살려진 다른 혈족계승 닌자들과 함께 카카시의 부대를 상대하는 과정에서 카부토의 조작에 의해 이성이 사라지게 되지만, 그 직전 카카시로부터 자부자가 자신을 진심으로 아끼고 있었다는 사실을 듣고 감사를 표한 뒤 살인기계가 되고 만다.

우여곡절 끝에 결국 자부자와 함께 봉인. 이후 우치하 이타치에 의해 예토전생이 해제되면서 예토전생으로 부활한 다른 이들과 함께 성불한다.

스컬걸즈페인휠의 17번 색깔이 하쿠를 모티브로 했으며 페인휠은 다행히 여자다.

팬들 사이에서 확정된 커플링으로 취급되는 몇 안 되는 커플이기도 하다. 누구랑이냐면....;;

참고로 생일은 1월 9일 (15세 염소자리)이고 신장은 155.9cm, 체중은 43.2kg 라고 한다

4.1. 사용 술법

  • 빙둔비술 마경빙정(氷遁秘術 魔鏡氷晶)
상대를 여러개의 거울로 둘러싸고 자신은 그 안에 들어가서 공격하는 술법으로 이동력이 상당히 상승한다. 다만 차크라를 지속적으로 소모하기 때문에 장기전에 불리한 인술이다. 등장 당시엔 혈계한계가 드문 능력으로 대접 받던 초기였던 데다가 상급닌자인 자부자 조차도 '나도 거기서는 나올 수 없었다' 이런 말을 해서 긴장감을 고조시켰지만... 개나소나 혈계한계에 그보다 더한 것도 쏟아지는 지금은 임팩트가 없다. 하쿠가 일찍 죽은 것도 있지만 애초에 꼬맹이 사스케의 한쪽 단구옥, 한쪽 쌍구옥 사륜안으로도 간파가 가능했기 때문. 만약 당시 카카시가 갇혔다면 아무렇지도 않게 파훼돼 버렸을 것이다.
격투닌자대전에서는 왠지 여러개의 거울에서 침을 사방으로 퍼붓는 기술이 되었다.

5. VOCALOID 팬캐릭터

요와네 하쿠 항목 참조. 여담이지만 스컬걸즈밸런타인의 16번 색깔도 요와네 하쿠를 모티브로 했다. 원수외나무다리에서 만난다더니

----
  • [1] 약 10년후에 모모치 자부자성우와는 다시 한번 겹치는데 이쪽과는 달리 버려지다가 나중에 화해받는 경우다.
  • [2] 나루토도 처음엔 예쁜 누나로 착각까지 했다. 그의 당시 표현을 빌리면 사쿠라 보다 더 귀여운데!라든가...
  • [3] 나루토를 처음 본 모든 사람들이 하쿠를 여자로 착각.. 아니 당연히 여자라고 생각했다가 후에 남자인 것을 알고 경악하거나 뒤통수를 맞은 기분을 느낀다고 한다.오히려 모에를 느끼며 좋아하는 사람들도 있다
  • [4] 자부자는 하쿠에게 동질감을 느꼈던 것으로 보인다. 이 때 하쿠가 한 대사는 '형도 나랑 같은 눈을 하고 있어'
  • [5] 이에 대한 복수로 가토가 그가 죽고 나서 시체를 발로 차며 모욕과 조롱을 가하기도 한다.
  • [6] 온몸이 침으로 꼬챙이가 되어 죽은 것처럼 보였지만 실은 죽지 않도록 교묘하게 마취시킨 것
  • [7] 참고로 사스케와 싸울때 천상수살이라는 술법을 쓸때 한손으로 인을 맺었다. 카카시도 이런건 본적도 없다며 놀랬을 정도. 그러나 이후 애니 오리지널이지만 눈을 굴리는 것으로 인을 맺는 처자도 나타나서 이젠 구닥....
  • [8] 나루토는 끝내 죽일 수밖에 없는거냐고 물으면서 사스케가 살아있었다면 좋은 친구가 되었을 거라며 씁쓸하게 최후의 일격을 준비했다.
  • [9] 이때 원작에서의 뇌절은 제대로 하쿠의 몸을 뚫었으나 애니판에서는 그저 가슴팍에 손이 대어져있다.감전사 당한것처럼 보인다고할까.
  • [10] 나루토가 수련할 때 만난 적이 있지만 그 때에도 죽이지 않고 지나갔다.
  • [11] 현재 사스케 상태를 보면서 하쿠가 살아있었으면 사스케가 그렇게까지 삐뚤어지진 않았을거다 하는 사람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