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행정부" 문서에서 넘어옴

E,AHRSS

행정안전부

최종 변경일자: 2017-08-19 02:46:01 Contributors



行政安全部 / Ministry of Government Administration and Home Affairs : MOGAHA


목차

1. 개요
2. 역사
3. 특징
4. 흑역사
5. 소속 기관 및 산하 기관
5.1. 소속 기관
5.2. 산하 기관
5.3. 산하 외청
6. 역대 장관
6.1. 총무처
6.2. 내무부
6.3. 행정자치부
6.4. 행정안전부
6.5. 안전행정부
6.6. 행정자치부
7. 관련항목


내 무 부 행정자치부행정안전부안전행정부행정자치부
총무처국무원 사무국내각사무처총무처인사혁신처

1. 개요

행정 일반(행정절차, 공문서, 국새 및 대통령·국무총리의 직인 관리, 국기·국장의 관리, 전자정부 등), 행정 조직, 지방 자치, 선거 제도, 치안(경찰), 민방위, 정보통신 등을 관장하는 대한민국의 중앙행정기관. 약칭은 '행안부'.

2. 역사

1948년 총무처가 신설, 1955년 국무원 사무국으로 개편되었다가 1961년 내각사무처로 개편되었다. 1963년 내각사무처가 폐지되고 총무처로 부활하였다. 1998년 2월 정부조직법 에 의해 총무처와 내무부가 통합하여 행정자치부가 출범하였다[1]. 이후 행정자치부는 2008년 2월 29일 정부조직법 개정에 따라 중앙인사위원회, 국가비상기획위원회, 정보통신부 일부 기능을 통합하여 행정안전부로 출범하였다.

2013년 18대 정부 조직개편안에 따라 안전행정부로 명칭이 변경되었다. 청와대에 따르면 안전한 대한민국을 강조하기 위해서 바꾸는 거라는데 현판부터 공문서나 심지어 메모지까지 바꿔야 하기에 예산 낭비라는 의견도 있는 듯.


뉴스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안행부 현판. 정부서울청사 내부에 있다보니 간단하다(...).

리그베다 위키에선 좀 다른 의미로 이름이 알려져 있는데, 그 유명한 민국엄마를 만든 부서이기 때문이다(…). 또한 행정자치부에선 매달 주민등록인구통계를 발표하는데, 덕분에 행정구역 관련 문서를 집필하게 되면 이 행정자치부 주민등록인구통계를 숱하게 열람하게 될 것이다.

그 뒤 박근혜 정부 하에서 행정자치부로 개편되었다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다시 행정안전부로 개칭, 환원된다.

3. 특징

행정조직 등 중요한 기능을 관장하지만 서열은 8번째로 의외로 낮다. 원래 처음 출범할 때(제1공화국 시절 내무부)는 1등이었으나 제2공화국 시절부터 김영삼 정부까지는 2등이었다. 이후 김대중 정부에서 '행정자치부'로 개편되며 6등으로 떨어졌고, 노무현 정부에서는 8등으로 더 밀렸다. 이명박 정부 때 행정안전부로 개편되며 7등으로 올라갔다가, 2013년 미래창조과학부(現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가 신설되면서 다시 8등으로 떨어졌다.

국가의 행정 일반을 담당하며, 부처 관장이 애매한 업무들도 일단 행정자치부가 다 맡아서 한다.[2] 행정자치부 소관 업무들이 큰 틀에서는 행정, 총무, 내무의 범주로 묶여 있긴 하지만, 세부적으로는 공통점이 별로 없어 보이는 업무들로 엮여 있는 이유가 이 때문. 행정구역 개편의 주무부처이기도 하다.

정부 내에서 파워가 두번째로 센 기관. 정부조직공무원인사[3]을 담당하기 때문이다. 예산을 총괄하는 기획재정부 다음의 권력을 가지고 있다.

2014년 세월호 침몰 사고로 인한 대대적인 업무·권한 이전 및 조직 개편으로, 인사 업무는 인사혁신처로 이관되고 안전행정부는 행정자치부로 명칭을 변경하여 행정자치 및 조직, 의전 업무 위주로 개편되었다. 당시의 전망들 중 최악의 경우, 행정자치 업무만 남아서 행정자치가 될 수 있다는 전망도 있었다.[4] 다만 휘하에 경찰청이 있기 때문에, 처 밑에 청을 두지 않는다는 관례상 부의 지위는 유지할 수 있을 것으로 보기도 했다.[5]

4. 흑역사

2014년 청해진해운 세월호 침몰 사고가 발생하면서 박근혜정부가 호언장담하던 안전행정부의 재난 관리 시스템이 유명무실로 드러나면서, 국민들의 거센 비판을 피할 수 없게 되었다.

결국 2014년 5월 27일 명칭을 안전행정부에서 행정자치부로 변경(사실상 환원)하고, 대대적인 업무·권한 이전 및 조직 개편을 단행하는 안을 청와대에서 발표하였다. 안전기능은 국민안전처로 이관이 되고, 소방방재청 역시 국민안전처로 옮기게 된다. 그리고 인사기능은 신설되는 인사혁신처에 빼앗겼다. 권력의 근원이었던 조직기능만큼은 어떻게든 유지하는데 성공하는 줄 알았지만 결국 조직기능도 인사혁신처에 내줌에 따라서 정부조직개편에서 가장 큰 타격을 입은 부처가 되었다. 결국 이름이 예전으로 컴백한거다

5. 소속 기관 및 산하 기관

5.1. 소속 기관

5.3. 산하 외청

6. 역대 장관

6.1. 총무처

  • 초대 김병연 총무처장 (48.8~48.11)
  • 2대 전규홍 총무처장 (48.11~51.4)
  • 3대 한동석 총무처장 (51.5~53.11)
  • 4대 정운갑 총무처장 (53.11~55.2)
  • 5대 문봉제 국무원사무국장 (55.2~57.6)
  • 6대 신두영 국무원사무국장 (57.6~60.6)
  • 7대 서석형 국무원사무처장 (60.7)
  • 8대 이호 국무원사무처장 (60.7~60.8)
  • 9대 오위영 국무원사무처장 (60.8~60.9)
  • 10대 정헌주 국무원사무처장 (60.9~61.5)
  • 11대 김병삼 내각사무처장 (61.5~63.2)
  • 12대 이석제 장관 (63.12~69.10)
  • 13대 서일교 장관 (69.10~73.12)
  • 14대 심흥선 장관 (73.12~77.12)
  • 15대 심의환 장관 (77.12~79.10)
  • 16대 김용휴 장관 (79.12~82.5)
  • 17대 박찬긍 장관 (82.5~85.2)
  • 18대 박세직 장관 (85.2~86.1)
  • 19대 정관용 장관 (86.1~87.7)
  • 20대 장기오 장관 (87.7~88.2)
  • 21대 김용갑 장관 (88.2~89.3)
  • 22대 김용래 장관 (89.3~90.3)
  • 23대 이연택 장관 (90.3~91.12)
  • 24대 이상배 장관 (91.12~92.6)
  • 25대 이문석 장관 (92.6~93.2)
  • 26대 최창윤 장관 (93.2)
  • 27대 황영하 장관 (93.12~94.12)
  • 28대 서석재 장관 (94.12~95.8)
  • 29대 김기재 장관 (95.8~96.1)
  • 30대 조해녕 장관 (96.1~96.12)
  • 31대 김한규 장관 (96.12~97.8)
  • 32대 심우영 장관 (97.8~98.3)

6.2. 내무부

  • 초대 윤치영 장관 (48.7~48.12) : 독립운동가
  • 2대 신성모 장관 (48.12~49.3)
  • 3대 김효석 장관 (49.3~50.2)
  • 4대 백성욱 장관 (50.2~50.7)
  • 5대 조병옥 장관 (50.7~51.4) : 독립운동가
  • 6대 이순용 장관 (51.5~52.1)
  • 7대 이순용 장관 (52.1~52.5)
  • 8대 이범석 장관 (52.5~52.7) : 독립운동가
  • 9대 김태선 장관 (52.7~52.8)
  • 10대 진헌식 장관 (52.8~53.9)
  • 11대 백한성 장관 (53.9~55.4)
  • 12대 김형근 장관 (55.4~56.5)
  • 13대 이익흥 장관 (56.5~57.2)
  • 14대 장경근 장관 (57.2~57.9)
  • 15대 이근직 장관 (57.9~58.6)
  • 16대 민병기 장관 (58.6~58.8)
  • 17대 김일환 장관 (58.8~59.3)
  • 18대 최인규 장관 (59.3~60.3)
  • 19대 홍진기 장관 (60.3~60.4)
  • 20대 이호 장관 (60.4~60.8)
  • 21대 홍익표 장관 (60.8~60.9)
  • 22대 상철 장관 (60.9~60.10)
  • 23대 석호 장관 (60.10~60.11)
  • 24대 신현돈 장관 (60.11~61.5)
  • 25대 조재천 장관 (61.5~61.5)
  • 26대 한신 장관 (61.5~62.10)
  • 27대 박경원 장관 (62.10~63.11)
  • 28대 엄민영 장관 (63.12~64.5)
  • 29대 양찬우 장관 (64.5~66.4)
  • 30대 엄민영 장관 (66.4~67.6)
  • 31대 이호 장관 (67.6~68.5)
  • 32대 박경원 장관 (68.5~71.6)
  • 33대 오치성 장관 (71.6~71.10)
  • 34대 김현옥 장관 (71.10~73.12)
  • 35대 홍성철 장관 (73.12~74.8)
  • 36대 박경원 장관 (74.8~75.12)
  • 37대 김치열 장관 (75.12~78.12)
  • 38대 구자춘 장관 (78.12~79.12)
  • 39대 김종환 장관 (79.12~80.9)
  • 40대 서정화 장관 (80.9~82.4)
  • 41대 노태우 장관 (82.4~83.7) : 13대 대통령
  • 42대 주영복 장관 (83.7~85.2)
  • 43대 정석모 장관 (85.2~86.8)
  • 44대 김종호 장관 (86.8~87.1)
  • 45대 정호용 장관 (87.1~87.5)
  • 46대 고건 장관 (87.5~87.7)
  • 47대 정관용 장관 (87.7~87.9)
  • 48대 이상희 장관 (87.9~88.2)
  • 49대 이상희 장관 (88.2~88.5)
  • 50대 이춘구 장관 (88.5~88.12)
  • 51대 이한동 장관 (88.12~89.7)
  • 52대 김태호 장관 (89.7~90.3)
  • 53대 안응모 장관 (90.3~91.4)
  • 54대 이상연 장관 (91.4~92.3)
  • 55대 이동호 장관 (92.3~92.10)
  • 56대 백광현 장관 (92.10~93.2)
  • 57대 이해구 장관 (93.2~93.12)
  • 58대 최형우 장관 (93.12~94.12)
  • 59대 김용태 장관 (94.12~95.12)
  • 60대 우석 장관 (95.12~97.2)
  • 61대 서정화 장관 (97.2~97.3)
  • 62대 강운태 장관 (97.3~97.8)
  • 63대 조해녕 장관 (97.8~98.3)

6.3. 행정자치부

  • 초대 정길 장관 (98.3~99.2)
  • 2대 김기재 장관 (99.2~00.1)
  • 3대 최인기 장관 (00.1~01.3)
  • 4대 이근식 장관 (01.3~03.2)
  • 5대 김두관 장관 (03.2~03.9)
  • 6대 허성관 장관 (03.9~05.1)
  • 7대 오영교 장관 (05.1~06.3)
  • 8대 이용섭 장관 (06.3~06.12)
  • 9대 박명재 장관 (06.12~08.2)

6.4. 행정안전부

  • 초대 원세훈 장관 (08.2~09.2)
  • 2대 이달곤 장관 (09.2~10.3)
  • 3대 맹형규 장관 (10.4~13.3)

6.5. 안전행정부

  • 초대 유정복 장관 (13.3~14.3)
  • 2대 강병규 장관 (14.4~14.7)
  • 3대 정종섭 장관 (14.7~14.11)

6.6. 행정자치부

  • 초대 정종섭 장관 (14.11~현재)

7. 관련항목

----
  • [1] 그래서 영문 명칭도 총무처(Ministry of Government Administration)와 내무부(Ministry of Home Affairs)를 합친 이름인 Ministry of Government Administration and Home Affairs이다.
  • [2] 정부조직법 제34조(행정자치부) ②국가의 행정사무로서 다른 중앙행정기관의 소관에 속하지 아니하는 사무는 행정자치부장관이 이를 처리한다.
  • [3] 해당 기능은 인사혁신처로 이관되었다.
  • [4] 이 과정에서 대통령비서실에 파견되어 있는 각 부처 공무원들이 원소속부처의 입장을 대변하며 찢어질 안전행정부와 해양경찰청 등의 소관업무를 뜯어먹을 논리를 내세울 것이다. 금융위원회는 안전행정부의 새마을금고중앙회 관련업무를, 국가보훈처는 안전행정부의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를 포함한 민주화 관련업무를, 미래창조과학부는 안전행정부와 공동소관인 한국정보화진흥원의 단독소관화 및 개인정보보호기능, 전자정부 관련업무를, 국토교통부는 안전행정부의 주소지 관련 업무를, 환경부는 해양수산부와 해양경찰청의 해양환경 관련업무를 각각 가져오려고 할 것이다. 해양수산부도 해양교통관제센터와 해양경찰청이 날아가는 만큼 정부조직 개편시기에 산업통상자원부가 갖고 있는 조선업 등 해양산업 관련업무로 땜빵을 하고자 할 것이며 경찰청도 경비업무를 포함하여 가능하면 해양경찰청 조직을 최대한 흡수하려 할 것이다. 특히 해양경찰청의 경비업무는 국방부 쪽에서 해군본부 쪽으로 넣고 싶어할 만한 떡밥이고 경찰청 내부나 경찰 관련 학계에서는 이 기회에 검찰청과 같은 장관급으로 승격을 하거나 아예 치안부를 설립하자는 안도 거론된다.
  • [5] 다만 1967년 박정희 정권 시기에 설치된 과학기술처는 산하 외청으로 원자력청과 기상청을 둔 전례가 있긴 하다. 과학기술 전담 부처 신설을 앞두고 당시 과학기술계에서는 부총리급의 과학기술을 밀었으나 이미 부총리급인 경제기획원(부총리 겸 경제기획원 장관)이 있는데 또다른 부총리급 기관을 신설하면 부처갈등이 심화될 수 있다는 주장과 상공부, 체신부 등과 같은 고유 집행업무가 없으므로 부가 부적절하고 참모기관 성격이니 처로 해야 한다는 주장 등으로 인해 처로 낙찰되었다. 참고로 당시 경제기획원과 과학기술처의 기관장은 장관으로 불렸는데 이는 국무위원을 겸하는 위치였기 때문이다. 과거의 통일원 장관이나 공보처 장관, 환경처 장관 등이 이와 같은 사례이고 국가안전기획부장, 국정홍보처장 및 현재의 감사원장 등은 반대로 국무위원이 아니라 그냥 기관명+장이 되는 사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