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호러블 보이

최종 변경일자: 2015-03-21 17:38:19 Contributors

본명은 저스틴 워. 인터넷 유튜브에서 직접 영화리뷰 동영상을 찍어서 올리는 흑인 소년. 당시 나이는 10세.

본디 그의 영화 리뷰는 유튜브에서 유행하는 것을 따라하고 있는 것에 불과하며 다른 비쥬얼 리뷰어들에 비해선 인기는 별로 없어서 동영상 조회수는 사실 몇십개 정도가 고작이었다.

디 워에 대해서는 예고편을 보고 "올해 최고의 영화가 될 듯하다", "예고편 진짜 짱" 등등의 대호평을 했으나 정작 당일에 영화를 보고 와서는 거의 우는 듯한 표정으로 디워에 대해 연출, 스토리, 연기등등 모든 분야에 걸쳐 비참한 혹평을 해서 이 동영상이 한국 디빠들 사이에서 매우 유명해졌다.

특히 이 소년은 이 동영상에서 연신 호러블!!' '잇츠 호러블!' '호호호 호러블!' 호러블 호러블 호러블! 등등 호러블이란 단어를 랩을 하듯 날려댔기 때문에 한국에서는 호러블 보이로 불리게 되었다.

이 동영상은 디빠들의 감정과 디빠들에게 역선공을 가하려는 디까들에 의해서 한국 전체로 퍼져나갔으며 조회수가 5만까지 치솟는 경이로움을 보였다. 그리고 디빠들은 이 소년이 흑인이라는 이유로 "한국인들의 헐리우드 진출을 막으려는 헐리우드의 유대인 큰손들이 가난한 흑인 소년에게 돈을 쥐어주고 악평을 퍼뜨리게 한 것이다"라는 황당한 음모론을 주장하거나 프리메이슨도 심형래를 막으려한다고 하지 그래 소년의 동영상 사이트에서 미국에서는 흑인에게 말했다간 총맞아 죽을 수도 있는 과격한 인종차별적 발언까지 하여 많은 사람들에게 지탄을 받았다.

그러나 10살이라는 어린 나이에 큰 상처가 될 수도 있는 이러한 사건을 겪은 저스틴은 오히려 담담하게 받아들이고 이후 자신이 왜 디워를 호러블하다고 주장했는지 다소 불완전한 주장이었던 첫번째 동영상과는 전혀 다르게 논리적으로 자신의 주장을 표명하는 반박 동영상을 올렸으며, 자신은 어디까지나 영화의 팬이며 이상한 내용의 한 편의 영화 때문에 심형래 감독이나 한국인들을 증오하지는 않는다는 의사를 표명했다. 첫 게시물에 폭발적으로 달린 댓글들의 심각한 모욕에도 불구하고 어린 나이에 걸맞지 않는 침착하고 논리적인 대응을 보여 후속 영상을 본 사람들에게 대인배라 인정을 받는다.

일부 계층은 "특히 반박을 할 때 '이 영화에는 유명배우가 나오지 않는데 그것에는 장점이 있을 수도 있다' 라는 주장을 하며 '린제이 로한은 유명한 여배우이지만 약물 중독에다 늘 술에 취해 있고 사이코같은 백인 여자 이미지가 있기 때문에, 그러한 배우가 출연한 영화를 보게되면 관객은 그러고 싶지 않아도 영화상의 인물과 린제이의 나쁜 이미지를 동화시켜서 볼 수 밖에 없다. 300이랑 디 워는 그러한 면에선 영화를 순수하게 즐길 수 있다는 면에서는 유리한 입장에 있다. 하지만 디 워는 무명 배우의 연기력 부족으로 그것을 제대로 살리지 못했다.' 라는 발언을 하면서 고도로 린제이 로한을 깠기 때문에 개념인이다" 라는 주장도 한다 (…)

사건 이후 저스틴은 자기 동영상을 지우고 잠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