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WBC

최종 변경일자: 2015-04-03 05:50:45 Contributors

목차

1. World Baseball Classic
2. World Boxing Council
3. Westboro Baptist Church
4. Welfare Broadcasting Channel
5. World Basketball Challenge

1. World Baseball Classic

2. World Boxing Council

세계 권투 평의회. 프로 복싱의 세계 기구 중 하나. 한국에서는 복싱이 80년대까지만 해도 상당히 인기가 있었고, 비록 90년대 이후 권투의 인기가 바닥으로 추락했지만 위 1.의 야구대회가 열리기 이전(2006년 이전)에는 WBC라는 약어로 표현되는 것이 거의 없기 때문에 WBC 하면 무엇의 약자인지도 모르더라도 권투(복싱)에 관련된 것이라는 것은 스포츠팬이라면 알았던 것. 아니면 WBC가 뭔지 전혀 모르던가.

여담이지만 월드 베이스볼 클래식이 2006년에 생긴 이후에도 방송 관련자들은 위 복싱기구와의 혼동을 의도적으로 피했는지 아니면 딴 이유가 있는지는 몰라도 WBC라는 약어로 표현하지 않고 '월드 베이스볼 클래식' 원문 그대로 읽었으며 이를 WBC로 표현하는 것이 일반화된 것은 한참 뒤의 일이다. 반면에 복싱계에서의 WBC, WBA는 초기부터 더불유비시, 더불유비에이로 읽었다. (그 덕에 WBC, WBA가 뭐의 약자인지도 모르는 복싱팬이 더 많았고.) 당시에는 월드 베이스볼 클래식은 있지도 않아서 그렇기도 했지만 그래도 프로복싱도 야구에 버금가는 인기를 누리던 시절이었기에 (설사 위 1.의 야구경기가 있었더라고) 그랬던 것이다. 당시에는 WBC 위원이 방한하면 대통령을 만난 소식이 신문 1면에 보도될 정도로 대접을 받았다.# 하지만 지금은 한국에서 프로복싱의 인기도가 크게 떨어져버려 잘 언급되지 않고 있으며, WBC 하면 위의 야구대회를 먼저 떠올리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물론 한국이나 일본 외의 국가에서는 월드 베이스볼 클래식보다 이쪽 단체명으로서 더 유명하다. 아직도 복싱의 인기는 대단하다. 복싱 항목 참조.

3. Westboro Baptist Church

4. Welfare Broadcasting Channel


서울특별시 영등포구에 본사를 둔 방송사2005년에 설립하였다. 설립 주체는 곰두리복지재단이며, 주시청 대상은 장애인, 노인 등의 사회적 약자와 다문화 가족이다. 개국 초기부터 방송통신위원회의 공익채널 인증을 받아왔으며, 2012년 11월2013년도 장애인 복지 채널 인증을 받아(회의록 보기) 모든 유료에서 시청이 가능하게 되었다.

5. World Basketball Challenge

2006년 NBA한국프로농구의 친목을 위해 열린 이벤트성 국제농구대회. 미국과 한국을 포함해 이탈리아, 터키, 리투아니아 총 5개국이 참여했다. 장소는 서울 잠실 실내체육관.

미국팀의 경우엔 크리스 폴, 르브론 제임스, 드웨인 웨이드, 카멜로 앤써니, 드와이트 하워드, 크리스 보쉬 등의 NBA 수퍼스타들이 참가해 주목을 받았다. 한국팀과의 대전에선 말 그대로 설렁설렁 했음에도 불구하고 [1] [2]

116:63이라는 스코어차를 기록하며 한국 대표팀을 그야말로 멘탈붕괴 시켜버렸다(...) 하프코트까지 설렁설렁 산책해서 엘리웁을 꽂아넣는다든지, 이규섭의 완벽한 오픈 3점을 짐승처럼 달려와서 우주블락 시켜버린 하워드라든지...
----
  • [1] 승부가 완전히 결정난 후반에나 힘을 뺀거지 그전까지는 전력차가 현격람에도 불구하고 압박수비를 선보이는 등 정말 열심히 뛰었다. 최고의 명장면이자 kbl팬으로는 좀 슬픈 장면인 "양희종이 부상으로 넘어진 가운데 한국팬들의 환호속에(...) 웨이드와 르브론이 합작시킨 앨리웁" 역시 압박수비로 공을 뺏은 후 만든 명장면.
  • [2] 당시 젊은 선수들이 주축인데다 이벤트성 경기임에도 왜 이렇게 열과성을 다했느냐면 바로 2년전인 아테네 올림픽에서 금메달 획득에 실패하는 굴욕을 당했기 때문이다. 미국은 이때를 반면교사로 삼아 04년에 유망주로 출전했던 르브론, 웨이드 등을 중심으로 엘튼 브랜드, 브래드 밀러, 드와이트 하워드를 추가하는 등 골밑이 보강된 대표팀을 내보냈고 이전처럼 "방심하다 금메달을 놓치는" 사태를 만들지 않기 위해 친선경기인 wbc부터 최선을 다하기로 한다. 그러나 이와같은 마음가짐에도 06세계선수권 우승에 실패하고 결국 2008년에 nba 최고선수들 대부분을 모아 리딤(redeem:과거의 영광을 다시 찾는다는 뜻) 팀을 출범시켜 금메달을 되찾는다.